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총리 "이번 주 거리두기 단계 조정…수용성 가장 중요"

  • 보도 : 2021.01.11 09:21
  • 수정 : 2021.01.11 09:21

금주 거리두기 단계 조정…쉽지 않은 결정될 것

밀집도 더 높아진 콜센터, 경각심 가져야 한다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번 주에 다음 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의논하고 결정해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기준은 이행과 실천 그리고 현장의 수용성”이라고 강조했다.

11일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주에는 다음 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의논하고 결정해야 한다”며 “확실한 안정 국면에 접어들지 못한 상황에서 그간 누적된 사회적 피로감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확진자 수가 조금씩 감소하고 있어 다행입니다만 그 이면에는 전국의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눈물과 희생이 있기에 마음이 편치 않다”며 “이분들의 고통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드리기 위해 이번 3차 유행을 확실히 제압하는 한 주가 되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기준은 역시 '이행과 실천', 그리고 '현장의 수용성'이며 방역의 주체인 국민들이 현장에서 실천이 가능하고 수용할 수 있어야만 대책이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감염의 위험이 큰 곳은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담보하되 불합리하거나 실효성이 없는 조치들은 과감히 수정하는 것들까지 필요하다”면서 “방역당국은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듣고 사회적 수용성과 실천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역대책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작년 3월 대규모 집단감염 사태 이후 콜센터 업계는 방역강화를 위해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가림막 설치하는 등 여러 가지 노력을 해왔지만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서울, 경기, 대구 등 전국 각지의 콜센터에서 또 다시 감염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걱정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에는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면서 근무 인원이 오히려 늘어나 밀집도가 더 높아진 곳도 있다”며 “일부 콜센터는 거리두기나 정기 소독 등 기본적 방역수칙조차 잘 지키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콜센터 업계에서는 스스로 경각심을 가지고 일터 곳곳의 방역상황을 다시 한 번 면밀히 살펴서 필요한 조치를 해야 될 때”라며 “고용부 등 관계부처는 소관 분야 콜센터의 방역관리 상황을 제대로 점검하고 미흡한 부분은 신속히 개선하는 결단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