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정세균, 포스코 부지 매각 개입 의혹에 "위법 판결나야 법 위반한 것"

  • 보도 : 2020.01.08 15:51
  • 수정 : 2020.01.08 15:51

정 후보자, 인사청문회 2일째…포스코건설 송도사옥 매각 개입 의혹 및 경기 화성·동탄 택지개발 특혜 의혹 공세 받아

ㅇㅇ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포스코 송도사옥 매각 개입 의혹·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택지개발 사업 관련 의혹 등에 대해 반박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포스코건설 송도사옥 매각 개입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부인하며 불쾌감을 보였다.

정 후보자는 8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날에 이어 해당 의혹에 대한 한국당 소속 청문의원의 질문을 받았다.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지난 2014년 송도사옥 지분을 보유한 사업가 박모씨가 높은 가격의 지분 매각을 위해 정 후보자 등 정치인들에게 청탁했다'는 2018년 시사저널 보도 내용과 관련한 정 후보자의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대해 질의했다.

정 후보자는 보도가 나오자 지역 구민이 억울함을 호소해 알아본 정도인데 악의적으로 보도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법원은 1·2심에서 "통상적인 민원을 경청하는 국회의원이 나누는 평범한 대화 수준을 현저히 벗어나 있다"며 "뇌물을 받지 않았더라도 공적 관심 사안에 해당해 언론의 자유에 대한 제한이 비교적 완화될 필요가 있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이를 두고 성 의원은 "2심은 '평범한 대화 수준에서 현저히 벗어났다'고 판단했는데 대법원에서 판결이 뒤집히지 않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질의했고 정 후보자는 "제가 명예회복 기회를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답했다.

성 의원은 "대한민국 법을 가장 준수해야 하는 최고 고위공직자인데 대법원에서 2심 판결이 뒤집히지 않는다면 법을 위반한 것이다"라며 "(대법 판결이 확정되면) 고위공직자로서 (거취)판단을 어떻게 할 것인지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이 재판은 손상된 저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재판이지 그 사안(포스코 사옥 부지 매각 개입 의혹)에 대한 재판이 아니다"라며 "법원에 의해 위법 판결이 나왔을 때 법을 위반한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정 후보자는 이어 "본말을 분명하게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성 의원님께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해서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발끈했다.

정 후보자는 김상훈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경기도 화성도시공사로부터 특혜성 택지공급 건에 정 후보자가 관여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의혹에도 발끈했다.

정 후보자는 "기가 막힌다. 이렇게 귀한 시간을 여러 번 소비해야 하냐"며 "(김 의원이 말하는) 강팔문 전 화성도시공사 사장 얼굴도 모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오늘 청문회장 나오면서 어제 김 의원에게 한 말에 대해 유감 표시를 하려고 했는데, 그럴 마음이 싹 없어진다"며 "청문회가 더이상 오염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전날 청문회에서 김 의원이 재차 동탄 택지개발 의혹을 제기하자 "확실한 증거를 갖고 말해라. 가짜뉴스를 갖고 공격하는 게 아니다"라며 "앞으론 이런 식으로 정치하지 마시라"고 지적한 바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