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 칼럼

[운세힐링]

사람이 잘되고 못되는 것은 다 때(天時)와 운명(運命)에 있어

  • 보도 : 2020.01.06 08:00
  • 수정 : 2020.01.06 08:00

송나라 초기에 2명의 명재상이 있었다. 예컨대 '송(宋)나라 태조 때에 재상(宰相)을 지냈던 개국공신 조보(趙普)'와 '과거에 장원급제한 후 불과 12년 만에 재상(宰相)의 자리에 오른 여몽정(呂蒙正)'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들은 송나라 건국 이래로 3번씩이나 재상이 된 인물이다. 

여몽정(呂蒙正)은 어려서 부모를 잃고 어려운 유년기와 소년기를 보내다가 과거에 급제하여 재상(宰相)이 된 인물이다. 그는 관직에 있으면서 강직함과 후덕함으로 온 세상에 자신의 이름을 크게 떨친 명재상으로 많은 일화를 남긴 인물이기도하다.

여몽정(呂蒙正)은 자신의 관직이 최고위 대신(大臣)의 직위를 가리키는 삼공(三公)의 반열에 올라 부귀가 극에 달했지만 자신의 성공담을 다음과 같이 담담하고 겸허한 말로 대신하였다.

여몽정(呂蒙正)은 “내가 결코 남보다 잘나서 오늘의 위치에 오른 것이 아니다. 다만 때(天時)가 그리고 운명(運命)이 나를 오늘의 여기에 있게 했다”고 겸허하게 말했다. 마치 장자(莊子)의 안명무위(安命無爲)처럼 '사람이 잘되고 못되는 것이 다 때(天時)와 운명(運命)에 있음'을 깨달았고 인정했음이다. 

기와를 구워내는 가마를 와요(瓦窯)라고 한다. 여몽정이 젊은 나이에 곤궁하고 궁핍한 시절을 보낼 때에 사용하지 않고 깨지고 허물어져서 버려진 와요(瓦窯)에서 잠을 자며 살았다고 전해진다. 그래서 후대의 사람들이 여몽정(呂蒙正)의 성공담(成功談)을 '파요부(破窯賦)'라고 이름 붙였음이다. 여몽정(呂蒙正)의 '파요부(破窯賦)'를 한번쯤 새겨보자.

천유불측풍운[天有不測風雲] 하늘에는 예측이 어려운 바람과 구름이 있고, 인유단석화복[人有旦夕禍福] 사람들은 아침과 저녁에 자신에게 다가올 화복(禍福)에 대한 예측을 못하며, 오공백족행불급사[蜈蚣百足行不及蛇] 지네라는 오공(蜈蚣)은 많은 발을 가졌으나 달리는 게 뱀을 따르지 못하고, 가계익대비불급조[家鷄翼大飛不及鳥] 닭은 큰 날개를 가졌지만 창공을 날아오름에 새에 미치지를 못하구나!

마유천리지정·비인불능자왕[馬有千里之程·非人不能自往] 말이 하루에 천리를 달릴 수는 있지만, 사람이 타고서 이끌지를 아니하면 스스로 나아가지를 못하고, 인유릉운지지·비운불능등달[人有凌雲之志·非運不能騰達] 사람이 비록 높은 하늘의 구름을 덮을 만큼의 뜻과 기개가 있다고 할지라도, 운이 따라주지 않으면 그 뜻을 펼칠 수도 없음이고 이루지를 못함이다.

문장개세공자상곤어동방[文章蓋世孔子尙困於東邦] 학문으로 세상을 뒤엎고 평정한 공자도 일찍이 진나라에서 생고생을 하며 곤욕을 당하셨고, 무략초군태공수조어위수[武略超群太公垂釣於渭水] 무공과 책략에 출중한 강태공도 위수의 강가에서 낚시를 드리우고 때를 기다리며 세월을 낚았지 않았던가?

도척년장불시선량지배[盜跖年長不是善良之輩] 도척은 장수를 하였으나 선량한 사람이 아니었고, 안회명단비흉악지도[顔回命短非凶惡之徒] 안회는 비록 단명하였지만 흉악한 소인배는 아니었지 않았던가?

요순지성각생불초지자[堯舜至聖却生不肖之子] 요순은 비록 성인이었으나 불초한 자식을 낳았음이고, 고수완태반생대성지아[瞽叟頑呆反生大聖之兒] 고수는 완고하고 우매하며 미련하였지만 도리어 대성인인 순(舜)을 낳았음이며, 장량원시포의·소하칭위현리[張良原是布衣·蕭何稱謂縣吏] 장량은 본래 보통의 한미한 선비였고, 소하는 아주 작은 현의 말단관리였지 않았던가?

안자신무오척·봉위제국수상[晏子身無五尺·封爲齊國首相] 안영은 오척도 안 되는 아주 작은 키의 단신이었으나 제나라의 수상에 봉해졌음이고, 공명거와초려·능작촉한군사[孔明居臥草廬·能作蜀漢軍師] 제갈 공명은 초려에 은거하고 지내다가 촉한의 불세출의 군사가 되지 않았던가?

한신무박계지력·봉위한조대장[韓信無縛鷄之力·封爲漢朝大將] 한신은 스스로 닭을 잡을 힘도 없었으나 한(漢)나라의 대장군이 되었고, 풍당유안방지지·도로반관무봉[馮唐有安邦之志·到老半官無封] 풍당은 나라를 평안하게 할 뜻과 기개를 충분히 갖추었지만 나이가 늙도록 미관말직도 얻지를 못하였으며, 리광유사호지위·종신불제[李廣有射虎之威·終身不第] 이광은 활을 쏘아 호랑이를 잡을 수 있는 위력이 있었으나 종신토록 급제하지 못했음이고, 초왕수웅난면오강자문[楚王雖雄難免烏江自刎] 초나라 항우는 비록 영웅이었으나 오강에서 자결함을 면치 못하였으며, 한왕수약각유하산만리[漢王雖弱却有河山萬里] 한나라 유방은 비록 유약하였으나 산하 만리의 나라를 세우지 않았던가?

만복경륜백발불제[滿腹經綸白髮不第] 경륜이 제아무리 좋아도 백발이 성성하도록 급제를 못하는 사람이 있고, 재소학천소년등과[才疏學淺少年登科] 재능이 없고 학문이 깊지 못해도 약관의 나이인 소년시절에 과거에 급제해 등과하는 사람도 있으며, 유선부이후빈·유선빈이후부[有先富而後貧·有先貧而後富] 처음에는 부유하다가도 나중에 가난해지는 팔자도 있고, 처음에는 빈천하였지만 나중에는 부자가 되는 팔자도 있고, 
교룡미우잠신어어하지간[蛟龍未遇潛身於魚蝦之間] 교룡이 때를 얻지 못하면 물고기나 새우들이 노는 물속에 몸을 잠기듯, 영웅호걸도 때를 만나지 못하면 뜻을 이루지 못함이며, 군자실시공수어소인지하[君子失時拱手於小人之下] 군자도 때에 해당하는 시운(時運)을 얻지 못하면 소인의 앞에서 몸을 굽힐 수밖에 없음이다.

천불득시일월무광[天不得時日月無光] 하늘도 때가 되지 아니하면 해와 달의 빛과 광채가 흐리고 약하며, 지불득시초목불장[地不得時草木不長] 땅도 때가 되지 아니하면 초목이 야위어 자라지 못함이며, 수불득시풍랑불평[水不得時風浪不平] 바닷물도 때가 아니면 풍랑이 일어 잔잔할 수가 없음이고, 인부득시리운불통[人不得時利運不通] 사람도 때를 얻지 못하면 제아무리 이로운 운을 가졌어도 뜻이 통하지 않음이 만고불변의 이치다.

석시야·여재락양·일투승원·야숙한요[昔時也·余在洛陽·日投僧院·夜宿寒窯] 내가 어린 시절 낙양에 있을 때에 낮에는 절에 가서 절밥을 얻어먹고 밤에는 차가운 깨진 도자기가마에서 잠을 자곤 했음인데, 포의불능차기체·담죽불능충기기[布衣不能遮其體·淡粥不能充其飢] 입은 옷은 작아서 몸을 다 가릴 수가 없었고, 멀건 물죽만으로는 허기진 배고픔을 면할 수가 없었다.

상인증하인압·개언여지천야[上人憎下人壓·皆言余之賤也] 그 때에 윗사람들은 나를 미워하였고 아랫사람들 역시 나를 억누르면서 모두가 나에 대해 말하기를 천하다고 대하였었는데, 여왈, 비천야·내시야·운야명야[余曰, 非賤也·乃時也·運也·命也] 내가 나에게 홀로 독백하며 말하기를 “이건 내가 천한 것이 아니고, 나에게 주어진 때(時)와 운(運) 그리고 명(命)이 그러한 것뿐이다.”

여급제등과관지극품·위렬삼공[余及第登科官至極品·位列三公] 내가 후에 과거에 급제해 등과를 하고 벼슬이 높아져 지위가 삼공의 반열에 오르고 이르러, 유달백료지장·유참색린지검[有撻百僚之杖·有斬嗇吝之劍] 만조백관과 세상을 통솔할 수 있었고 생사여탈의 징벌의 권한까지 가지게 됨이니, 출칙장사집편[出則壯士執鞭] 밖으로 나가 세상을 호령할 때에는 채찍을 든 군사들이 호위를 하였고, 입칙가인봉앙[入則佳人捧秧] 집으로 돌아와 들어서면 미인들이 모두 다 나와 시중을 드는데, 사의칙유릉라금단·사식칙유산진해미[思衣則有綾羅錦緞·思食則有山珍海味] 옷 입을 생각만 하여도 능라금단이 대령되고 음식 먹을 생각만 해도 산해진미가 대령되며, 상인총하인옹·인개앙모·언여지귀야[上人寵下人擁·人皆仰慕·言余之貴也] 신분이 높은 윗사람은 나를 총애고 신분이 낮은 아랫사람들은 나를 받들면서 모든 사람들이 우러러 흠모하고 내가 귀하다고들 받들어 모시나, 여왈, 비귀야·내시야·운야·명야[余曰, 非貴也·乃時也·運也·命也] 내가 나에게 홀로 독백하며 말하기를 “이건 내가 귀한 것이 아니고, 나에게 주어진 때(時)와 운(運) 그리고 명(命)이 그러한 것뿐이다.”

개인생재세[蓋人生在世] 대저 사람들이 이승의 이 인간 세상에서 사는 동안, 부귀불가봉·빈천불가기[富貴不可捧·貧賤不可欺] 부귀와 영화만을 받드는 것도 옳지 못함이고, 빈천함과 궁핍함을 업신여기는 것 또한 옳지 못함이라!

차내천지순환종·이부시자야[此乃天地循環終·而復始者也] 이러함은 천지가 순환하며 마치면 또 다시 시작되는 이치와 같은 것이다.
노병한 한국미래예측연구소장

노병한 한국미래예측연구소장

[약력] 행정학박사, 한국도시지역정책학회장 역임, 동방대학원대학교 미래예측학과 주임교수 역임
[저서] 고전사주명리학통론,거림천명사주학,주택풍수학통론,음양오행사유체계론,기도발이 센 기도 명당 50선,막히고 닫힌 운을 여는 기술, 운세별 성공처세술과 육신역학
[이메일] nbh1010@naver.com M 010-5248-1010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