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KB금융지주, 사외이사 후보 추천 위한 인선자문위원 선정

  • 보도 : 2019.12.13 09:49
  • 수정 : 2019.12.13 09:49

0

KB금융지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는 12일  제8차 사추위를 개최하고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새로 선임할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선자문위원을 선정했다고 KB금융지주가 13일 밝혔다.

사추위 위원장인 박재하 이사는 2020년 3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4인(스튜어트 솔로몬, 선우석호, 최명희, 정구환)의 사외이사를 대상으로 중임 희망 의사를 타진했고 4인 모두 중임을 희망한다는 뜻을 확인했다. 유석렬, 박재하 이사는 최장임기 5년 만료로 퇴임할 예정이다.

사추위는 오늘 회의에서 중임 사외이사 후보 4인을 확정하고 사추위원의 투표를 통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선자문위원을 선정하는 등 유석렬, 박재하 이사 후임으로 선임할 신임 사외이사 후보 2인을 추천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사추위는 향후 사외이사 후보자들에 대한 인선자문위원의 평가 결과 집계, 평판 조회, 자격검증 등을 위해 3차례 더 개최되며 내년 2월 중 사외이사 후보 추천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KB금융의 사외이사 후보 추천 프로세스[참고 1]는 3단계로 구성되며, 각 단계별로 주체를 엄격히 분리하여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주주와 외부 Search Firm으로 후보를 추천받아 후보군을 구성한다.

구성된 후보군에 대해 외부 인선자문위원의 평가를 받아 Short List를 압축하는 절차를 거친다. 인선자문위원 평가와 평판조회 결과를 바탕으로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최종후보를 추천하게 된다.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2015년부터 KB금융이 선도적으로 도입한 이 제도는 시장과 학계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18년 및 2019년 지배구조 우수기업에 2년 연속 금융기관 1위로 선정되는 등 그 공정성과 투명성을 객관적으로 입증 받고 있다.

사외이사 후보군은 매년 2회 상시 관리하고 있으며 주주와 외부 전문기관(Search Firm)의 추천을 통해서 구성된다.

KB금융은 사외이사 후보군을 금융경영, 재무, 회계, 법률/규제, 리스크관리, HR, IT, 소비자보호, 총 8개 전문분야로 관리하고 있다.

임기 만료로 퇴임하는 사외이사가 금융경영, 리스크관리  전문가인만큼,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과 전문성 유지를 위해 금번 신임 사외이사 후보 추천은 이와 관련한 분야의 후보 가운데서 이루어질 예정이다.

사추위는 인선자문위원 평가 결과를 토대로 평판조회 등을 거친 후 사추위원의 논의를 통해 신임 사외이사 후보를 결정하게 된다.

이후 후보자가 결격사유 심사를 통과하게 되면 2020년 3월 정기 주주총회에 사외이사 후보로 최종 추천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