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지원 "검찰 개혁, 진보 정권 재창출에 방점...조국 보호하겠다"

  • 보도 : 2019.09.06 10:42
  • 수정 : 2019.09.06 10:42

박지원 "靑·총리·법무부, 檢 비난 안돼…윤석열 왜 임명했나"
"조국, 최성해 총장과 직접 통화, 거짓 증언 종용…실망 많이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청문위원인 박지원 무소속 의원(현재 대안정치 연대에서 활동 중)은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오늘 청문회를 보겠다. 그러나 저는 제 소신에 아직도 변함이 없고 더 큰 정의에 방점을 찍고 있다"며 "검찰 개혁과 진보 정권의 재창출에 방점을 찍고 있다. 저는 조국을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과 관련해 "오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혹에 대한 해명이 잘되기 바란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없이도 조국이기 때문에 임명할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울러 "그런데 저는 민주당에서 오늘 청문회를 합의해 준 거 보면 문 대통령이 검찰 수사의 결과를 좀 보는 것으로 마음이 바뀌어가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도 언급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사실 저는 조국 후보를 적극 지지했다. 무엇보다도 검찰, 사법 개혁에 방점을 찍고 촛불 혁명의 산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이기 때문에 이번만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 의해서만이 이루어질 수 있다. 이렇게 확신했는데 매일 나오는 게 의혹이었다"면서 "그래도 믿지를 않았다. 그러다가 엊그제부터 증거 인멸의 기도가 나오니까 굉장히 제 자신이 당혹스럽고 과연 검찰, 사법 개혁이 문 대통령 임기 내에 이루어질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폭로에 대해선  "지금 꼬인 게 청와대에서는 최 총장이 재정 지원을 요구했는데 거절했기 때문에 악심을 품도 저렇게 얘기한다고 하지만 조 후보자가 최 총장에게 그러한 얘기를 했다라고 하는 것은 어떻게 됐든 범죄 혐의가 있는 분들을 검찰에서 볼 때 제일 크게 보는 게 증거 인멸을 기도하면 바로 구속까지도 갈 수 있는 그런 절체절명의 순간이 와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조 후보자도 미리 '내가 사실은 우리 부인하고 최 총장과 전화할 때 내가 전화해서 이런 얘기를 했다'라고 밝혀줬어야 되는데 그렇게 해명 잘하는 분이 그건 또 숨기다가 오늘 총장이 얘기하니까 '내가 사실은 이랬다'라고 말하는 것은 자꾸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증거 인멸을 시도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와 총리, 법무장관 등이 검찰을 향해 비판을 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청와대, 총리, 법무부, 검찰이 충돌하는 것은 국민들 앞에서 저게 무슨 꼴인가"라며 "정부를 믿을 수 없게끔 자기 스스로를 '국민들은 우리 정부를 불신해라, 문재인 정부를 불신해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직격탄을 쏘았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잉크도 마르지 않았다"며 "그때 문재인 대통령께서 살아 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라, 얼마나 전폭적인 지지를 했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조 후보자 압수수색에 대한 '사전보고 없음'에 문제제기를 한 점에 대해서도 "법무장관은 검찰 수사를 지휘할 수 있다. 그러나 검찰총장 한 사람에게만 지휘하는 것"이라며 "제가 청와대 비서실장일 때도 보고의 의무는 없지만 조금씩 보고를 했었는데 그런 관행을 최소한 촛불 혁명의 산물로 태어나서 지금까지 2년간 적폐 청산을 했다고 하면 자기들은 안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또 안했다고 하더라도 가만히 있으면 되지 이걸 공개적으로 언론을 통해서 검찰을 비난하면 되겠는가"라며 "나는 이건 절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일가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비난한 청와대와 이낙연 총리, 박상기 법무부 장관 그리고 이에 반박하는 검찰을 향해 "靑總法檢(청총법검) 서로 비난해선 안 된다. 뭉쳐도 민심 이반(離叛)은 극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윤석열 검찰총장을 왜 임명했나. 임명장을 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살아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라'(고 했지 않나), 청와대 총리, 법무부가 나서서 검찰을 비난하면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저도 어제부터 이건 아니다 했다. 언론 보도들에 의하면 제기되는 후보자 부인의 증거인멸 의혹? 의심이 난다"며 "왜 동양대 총장께 전화, 통화내용은? 왜 사용하던 컴퓨터를 빼돌렸다고 보도가 나올까. 후보 배우자의 언론 보도에 대한 반론 등 모든 것이 혼란스럽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그러나 靑總法(청와대·총리·법무부)이 검찰 비난하면 안된다. 국민을 무섭게 봐야한다"며 "검찰은 현재 수사 중이고 바르게 가고 있다. 지금 그대로 빨리 마쳐주길 바란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전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靑總法檢(청총법검)이 충돌한다. 국민은 짜증난다. 한 달 이상 온통 組國(조국)이 曺國(조국)이다. '조국 피로증'이라 호소한다"며 "조국 후보를 지지했다. 더 큰 정의, 개혁에 방점을 찍었다. 당정청 그 누구보다 SNS, TV, 라디오에서 줄기차게 그를 옹호하고 변명, 반대파들과 피터지게 싸웠다"고 나라 전체가 이 문제로 혼란스러움을 개탄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파는 百功一過(백공일과), 100가지 옹호하다 한 가지만 반대해도 극심한 비난을 퍼부었다.일베 아류들은 색깔론, 민주당 가려고 아부한다 했다"면서도 "저는 상관하지 않고 내일 청문회에서도 소신을 지키겠다.더 큰 정의를 위해서"라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