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수소경제 핵심·원천기술 국산화·상용화 돕겠다"

  • 보도 : 2019.01.17 11:36
  • 수정 : 2019.01.17 11:40

"수소경제 위한 정부 의지 확고···핵심기술 국산화·상용화 돕겠다"
"수소경제, 석탄·석유에서 수소로 에너지원 바꾸는 산업구조의 혁명적 변화"
"수소활용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력 확보해···수소경제 선도할 것"

수석보좌관 회의 중인 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중인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수소경제와 관련 "수소경제가 태동하기 시작한 지금, 세계시장 선점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핵심기술의 국산화, 상용화를 정부가 돕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전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수소경제가 진행되고 있는 울산을 찾아 "수소경제가 태동하기 시작한 지금, 세계 시장 선점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18년부터 이어온 지역경제투어 4번째 지역 방문으로 울산을 찾아 "다행히 (수소경제에 대한) 우리의 강점과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전통 주력산업인 자동차·조선· 석유화학과 연계해서 수소경제를 선도해나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수소 활용 분야에서 이미 세계적인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며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고, 핵심부품 99%의 국산화를 이루고 있다. 세계적으로 수소경제가 시작되는 지금, 우리 수소차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하고 수소경제의 또 다른 축인 연료전지 분야도 앞서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수소경제는 에너지원을 석탄과 석유에서 수소로 바꾸는 산업구조의 혁명적 변화"라며 "수소의 보급, 저장, 운송, 활용 전 분야에 걸쳐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로서는 국가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 로드맵은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청사진"이라며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고 그 중심에 울산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완성차 업체는 물론 연관 기업, 연구개발 인재들에게도 새로운 먹거리 분야가 될 것"이라며 "벌써 300여개의 국내 부품업체가 개발과 생산에 참여하고 있으며,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분야에도 다수의 중소·중견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경제시대에 우리는 원유와 천연가스를 전량 수입해야 했기 때문에 국제 가격 변동에 영향을 많이 받았고, 어려움을 겪을 때가 많았다"며 "수소경제 시대는 다르다. 수소는 어디에서나 구할 수 있는, 마르지 않는 자원"이라며 수소경제의 긍정적 측면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화석 연료에서 추출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지만 앞으로는 태양, 풍력, 바이오 등 재생에너지를 사용해 생산하는 것이 일반화될 것"이라고 에너지전환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우리나라는 에너지의 95%를 수입에 의존하는 에너지 빈국"이라며 "수소경제를 통해 에너지를 일정 부분 자급할 수 있게 되면, 경제 성장을 더 안정적으로 이끌고 에너지 안보도 더욱 단단하게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탄소와 달리 수소는 부산물이 물뿐인 깨끗한 에너지"라며 "특히 수소차는 주행하면서 대기 중의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효과까지 있어 2030년까지 정부의 목표대로 수소차가 보급되면, 연간 3만 톤, 현재 발생량의 10%에 해당하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를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공급 측면에서는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제도를 정비하면서, 핵심기술과 원천기술을 국산화하고 상용화 하도록 돕겠다"며 "수소 생산, 저장, 운송 방식을 다양화하고 비용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또한 수요 측면에서는 "정부가 시장 창출의 마중물이 되겠다"며 "현재 수소 승용차와 버스에 지급되는 보조금을 택시와 트럭까지 확대하고, 특히 지자체와 협력하여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큰 수소버스의 보급을 2022년까지 2,000대로 늘리고, 경찰버스 820대도 2021년부터 수소버스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규제 개선과 설치 지원도 강화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 샌드박스 1호가 '도심 수소차 충전소 설치'"라며 "수소 충전소를 올해 86개, 2022년까지 310개로 늘려 수소차 이용의 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 연료전지의 공공기관 도입 확대로 신산업을 확대하고 시장의 규모를 키우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