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김정은에 답(친)서 보내…종전선언 프로세스 살아있다"

  • 보도 : 2019.01.10 13:27
  • 수정 : 2019.01.10 13:27

신년기자회견 질의응답 과정에서 밝혀
"종전선언, 북한 비핵화 속도 높이고, 평화협정도 가능할 것"

기자들과 문답 중인 문재인 대통령

◆…기자들과 문답 중인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기자 200명을 대상으로 타운홀 방식의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에 대한 답서(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10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어떤 답장을 했느냐'는 질문에 "저도 성의를 다해 친서를 보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관례상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면서도 "새해에도 남북 정상 간에 더 자주 만나고 남북관계나 비핵화 문제에 있어서도 더 큰 폭의 속도 진전을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 관련해선 "남북 간 친서는 필요하면 주고받고 있고, 특사가 직접 가지고 가서 전달하는 경우 외에는 그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관례고, 설사 친서를 주고받은 사실이 공개되더라도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 게 관례지만 지난번 받은 친서는 특별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친서는) 대단히 성의 있는 친서였고 연내에 답방하지 못한 데 대해 간곡하게 양해를 구하는 내용인데다 새해에 자주 만나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우리 국민이 그 사실을 알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친서 공개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 연내 서울답방 무산에 궁금증을 갖고 있기 때문에 북한에 친서 받은 사실, 필요 부분에 대해 공개하겠다고 알려주고 공개한 것"이라며 "그 내용을 있는 그대로 더 자세히 공개하지 못한 것은 관행이 있기 때문에 양해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해 성과를 보지 못한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선 "원래 우리가 54년도에 정전협정을 체결하면서 평화협정 체결은 6개월 이내에 평화협상을 통해 협정 체결하기로 했던 것인데 정전협정만 체결하고 평화협정은 체결하지 못한 채 수 십년 세월이 흘러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평화협정 체결도 비핵화와 연계되어있기에 비핵화 끝 단계에 이르게 되면 평화 협정이 체결돼야 하고, 평화협정에는 그 전쟁에 관여했던 나라들이 참여해야한다"며 "그래서 평화협정은 당연히 다자적 구도로 가게 되고 평화협정 이후의 평화를 담보하는 일에 대해서도 다자적 체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종전선언은 그런 식의 길로 나아가자는 정치적 선언으로 설정했던 것"이라며 "종전선언에 따라 서로 간의 적대관계를 해소하자는 선언이 이어지면 북한도 비핵화를 속도감 있게 하고 평화협정도 체결할 수 있지 않을까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종전선언-평화협정) 시기는 조정됐지만, 프로세스는 살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