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비서진 조기개편설 일축

  • 보도 : 2018.12.06 11:04
  • 수정 : 2018.12.06 11:04

공직기강 해이 논란···전면 개편 가능성 제기
靑 "비서진 개편·총선 출마자 조사, 아직 시작도 안한 상태"

최근 공직기강 해이와 관련 청와대 참모진 조기개편설에 대해 청와대가 6일 "아직 논의 시작도 안한 단계다"고 일축했다. 사진은 지난 1일 G20 정상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용 안보실장과 협의하는 장면 (사진=청와대)

◆…최근 공직기강 해이와 관련 청와대 참모진 조기개편설에 대해 청와대가 6일 "아직 논의 시작도 안한 단계다"고 일축했다. 사진은 지난 1일 G20 정상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용 안보실장과 협의하는 장면 (사진=청와대)

최근 공직기강 해이 및 비위 혐의 사건이 잇따라 터지면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 책임자 경질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청와대가 비서진 개편을 앞당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는 6일 "개편 논의는 아직 시작도 안한 단계다"고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 비서진 개편)보도가 좀 섣부르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예산안이 아직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아 비서실은 이 문제에 전념하고 있다"며 "청와대 비서진 개편이나 총선 출마자 조사 등은 아직 시작도 안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최근 잇따른 청와대 공직기강 해이와 비위 연루 사건으로 야권과 언론은 물론 국민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상태다. 문 대통령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등 해외순방을 마치고 지난 4일 청와대로 돌아온 직후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으로부터 특별감찰반 비위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공직기강 관리체계 강화'를 조 수석에게 지시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공직기강 해이와 비위 연루 사건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에게 공직기강 관리를 맡긴 점은 조 수석에 대한 재신임임을 강조하고 이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최근 몇 주간 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지 않은 점을 들어 집권 3년차를 앞두고 대통령이 참모진들에 대한 전면 개편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런 관측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내년 상반기 이후 청와대 참모진 중 2020년 총선 출마를 준비해야 하는 자들이 대거 청와대를 떠날 예정이어서 이래저래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개편은 불가피해 보인다.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일정 조정과 국회 예산안과 선거구제 개편 연계 처리 갈등 해소 등 산적한 현안 해결에 집중해야 하는 문 대통령으로서는 조기 참모진 개편 카드를 쉽게 꺼내 놓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견해가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