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바른미래당, 국회사무처 특활비 공개 항소에 유감

  • 보도 : 2018.08.10 12:27
  • 수정 : 2018.08.10 12:27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김용진 기자]

바른미래당이 국회사무처의 특활비 내역 공개 판결 불복에 대해 "국민에 저항하는 모습은 이제 그만두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10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국회사무처가 국회 2016년 6~12월 특활비 내역을 공개하라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를 했다"며 "국회가 국민에 저항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이제는 그만두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과거 특활비 사용내역이 대법원 판결에 따라 공개된 마당에 항소를 해도 최종적으로 공개결정이 날 가능성이 높다"며 "시간끌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국회사무처의 결정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촉구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정했고, 특활비 수령대상자인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원내대표가 수령 거부를 밝힌 바 있다"며 "국회사무처는 국민의 투명한 특활비 운영에 대한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 특활비가 최종 폐지될 때까지 국민과 함께 거대 양당을 압박하고 지속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해 "정부는 이미 지난해 10월부터 상황을 인지하고 미국과의 긴밀한 협의 속에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대처해 왔다고 하지만 수십차례 관련 선박이 국내 항구에 입출항을 해 왔던 점, 문제가 된 석탄의 원산지에 대한 조사 부실 등 관련 의혹이 적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관세청이 오늘 조사결과를 발표한다고 한다"며 "북한 석탄 문제가 국내 문제 뿐 아니라 대북제재와 관련된 외교 문제임을 인식해 정부 발표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국회 차원의 대응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