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지자체 금고 경쟁 2라운드…우리은행이 초반 승기 잡아

  • 보도 : 2018.08.08 07:38
  • 수정 : 2018.08.08 07:41

서울시 자치구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의 '금고지기' 경쟁에서 우리은행이 초반 승세를 잡았다.

104년간 도맡아 했던 서울시 금고지기를 신한은행에 뺏긴 우리은행이 자치구 경쟁에서는 수성에 성공해 향후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경쟁입찰을 진행한 도봉구와 구로구가 구(區)금고 은행으로 우리은행을 선정했다.

도봉구는 전날 우리은행에 공문을 보내 선정 결과를 알렸고, 구로구도 이번 주중으로 공식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서울시의 일반·특별회계 예산을 관리하는 1금고를 신한은행에 넘긴 우리은행이 자치구 금고 경쟁에서 예상외의 선전을 펼친 셈이다.

당초 서울시금고와 함께 25개 자치구 금고도 신한은행이 차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시와 자치구간 전산 연계 때문에 시금고 유치 은행이 구금고도 맡아왔기 때문이다.

그동안 우리은행이 시금고와 함께 24개 자치구 금고까지 운영해왔다. 당초 용산구도 포함한 25개 자치구를 독점해왔다가 2015년 용산구를 신한은행에 빼앗겼다.

우리은행의 이런 반격에 서울시 자치구 경쟁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올해 말까지 전 자치구가 금고 계약이 만료돼 금고 운영기관을 새롭게 선정해야 한다.

현재 동작구, 영등포구, 중구가 입찰 접수를 끝냈다. 이달 중으로 입찰에 참여한 은행을 불러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운영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강동구는 오는 13일, 서대문구는 21일 접수를 마감한다.

자치구 금고 경쟁에서 중구의 금고를 누가 가져갈 것인가가 업계의 관심사항이다.

공교롭게 신한·우리은행의 본점이 중구에 있어 '자존심 대결'로 번지는 분위기여서다.

'디펜딩 챔피언'인 우리은행은 오랜 기간에 걸쳐 검증된 금고운영시스템과 1천900여명에 달하는 금고 전문인력 풀을 바탕으로 구금고 유치전을 벌이겠다는 전략이다.

서울시 금고 운영기관 변경과 무관하게 현재와 동일한 수준의 세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구금고의 안정적인 운영을 보장하겠다는 논리로 자치구를 설득 중이다.

신한은행은 서울시 1금고 은행으로서 전산시스템에서의 강점을 내세우면서 자치구별 수요에 맞는 최적의 내용을 제안해 구금고를 유치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서울시금고 전산장비를 교체하고 시스템을 지속해서 개선할 예정이어서 시·구금고의 운영기관이 같아야 한층 향상된 전산시스템의 혜택을 구금고도 누릴 수 있음을 강조할 계획이다.

지난달 말 공고가 난 인천시 금고 입찰도 지자체 금고 경쟁의 '대어'다. 하반기 금고 선정을 앞둔 지방자치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올해 예산을 기준으로 일반·공기업특별회계 등을 다루는 제1금고가 8조5천억원, 기타 특별회계를 취급하는 제2금고는 1조원으로 수신고가 모두 9조5천억원에 달한다.

인천시는 이날 설명회를 개최하고 16∼22일 제안서를 접수한다. 설명회에 참석한 은행만 본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인천시 금고 경쟁은 서울시와 비교하면 '공수'가 뒤바뀐다. 신한은행이 1금고 기준으로 2007년부터 10여년간 금고지기를 맡아왔고, 우리은행은 도전자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인천 연수구에서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하며 인천시 금고의 수성 의지를 피력하기도 했다.

우리은행은 서울시금고를 비롯한 기관 자금을 운용해왔던 노하우로 인천시 금고를 유치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와 마찬가지로 인천시의 자치구 8곳도 올해 금고 계약이 끝나 자치구 금고의 운영권을 어느 기관이 가져갈지도 주목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