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금감원, 삼성증권 6개월 일부 영업정지…구성훈 대표 직무정지

  • 보도 : 2018.06.21 20:58
  • 수정 : 2018.06.21 20:58
d

금융감독원이 우리사주 배당사고를 낸 삼성증권에 대해 일부 영업정지와 과태료 부과 처분을 내렸다. 구성훈 현 대표이사에는 직무정지를 조치했다.

금감원은 21일 제15차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 4월 발생한 삼성증권 배당사고에 대해 이같은 처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심의결과 삼성증권에 대해 업무의 일부정지(신규 투자자에 대한 지분증권 투자중개업) 6개월 및 과태료 부과 처분을 내렸다.

윤용암·김석 전 대표, 김남수 전 대표 직무대행 등에 대해서는 직무정지 및 해임을, 구성훈 현 대표이사에 대해 직무정지를 금융위에 각각 건의하기로 했다. 나머지 임직원은 견책 및 정직 조치를 내리기로 심의했다.

금감원은 "제재심 의결은 법적 효력이 없으며, 추후 조치대상별로 금융감독원장 결재 또는 증권선물위원회 심의 및 금융위원회 의결을 통해 제재내용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