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부동산

[돈이 되는 부동산]

[카드뉴스]'D-29' 6·13 지방선거…서울시장 후보3인의 부동산 정책은?

  • 보도 : 2018.05.15 07:55
  • 수정 : 2018.05.15 07:55
1
2
3
4
5

6·13 지방선거를 한 달 앞두고 서울시장 후보들의 부동산 정책 공약이 유권자들의 표심을 가를 변수로 꼽히는데요.

현재 서울시장 후보 3인은 '도시재생'과 '대규모 도시개발'로 구분되는 부동산 공약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역대 첫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후보는 도시재생사업으로 낙후된 지역부터 개발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기존 노후주택 개·보수와 골목길 재생 등을 통해 동네 살리기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그는 서울형 도시재생 1·2차 사업을 통해 선정된 30곳에서 주거지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시 세운 프로젝트 2단계 사업', '용산 Y밸리 혁신플랫폼' 등으로 창업환경 토대 마련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역시 주거지 주변 생활환경 개선에 주력한다는 점에서 박 후보의 정책과 비슷한 부분이 있는데요.

그러나 안 후보는 서울로7017 등의 도시재생 사례는 보여주기식의 전시 행정이라며 박 후보와 날 선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그는 서울시민들의 삶을 실질적으로 바꿀 수 있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술과 같은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공약했습니다.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폐지하고 서울시 주도의 개발 사업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으로 건축물 층수(3종 일반주거지역 최대 35층 이하), 안전진단 연한(30년), 용적률 제한 등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폐지하고, 정비사업 기간도 4년으로 단축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외에도 공공임대주택 25만호 공급, 출산 신혼부부 우대 임대주택 5만호 공급 등의 주택정책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