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당, 댓글조작 드루킹 등 당원 2명 제명…野향해 "저질 정치공세 중단하라"

  • 보도 : 2018.04.16 11:31
  • 수정 : 2018.04.16 11:31

댓글조작 드루킹 <사진: 민주당 제공>

◆…댓글조작 드루킹 <사진: 민주당 제공>

정부에 비판댓글을 달고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김모(48)씨(온라인 필명 '드루킹') 등 민주당원 2명이 제명됐다. 

16일 민주당 지도부는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댓글조작 사건의 피의자로 구속된 김씨와 우모(32)씨를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공범 양모(35)씨는 민주당원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반민주적인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여론조작 세력들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년 간 책 한 권도 발간하지 않았던 유령 출판사에 대한 자금출처에 대한 수사는 물론 드루킹과 함께 여론조작에 참여했던 세력들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당 안팎에 숨어 있는 민주주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야권을 향해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냥 호도하는 것은 저급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번 댓글사건과 민주당의 연관성이 없다면서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우리 당이 의뢰한 수사다. 따라서 이번 사건은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배후일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다. 평창올림픽 여론 악화로 당과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 바 있다"며 "김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인사청탁을 해 그것을 거절했다. 그 관계가 어떤 것인지를 분명히 말해주는 것"이라고 잘라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을 알 수 있는데,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야당에 깊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단 구성안도 의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