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최흥식 "인사 간여 없었지만 공정성 담보위해 사임"

  • 보도 : 2018.03.12 18:12
  • 수정 : 2018.03.12 18:12
d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전격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이날 사의를 표명하면서 "하나은행의 인사에 간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며 "다만 당시의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다는 판단아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원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오후 대통령과 금융위원장에게 사의를 표명한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최 원장은 "당시 본인의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금감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금융기관의 공정한 채용질서 확립은 금융시장 발전의 출발점이고 그 점에서 금감원의 역할은 막중하다"며 "본인의 사임이 조그마한 도움이 되길 바라며 금감원도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감원 임직원 여러분께서는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맡은 바 직무수행에 만전을 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특별검사단의 운영은 예정대로 진행하며 당분간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를 대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