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부동산

[돈이 되는 부동산]

[카드뉴스]8.2대책 여파 전세값 상승…깡통전세 주의보

  • 보도 : 2017.09.26 09:24
  • 수정 : 2017.09.26 09:24
01
02
03
04
05
06

최근 부동산 전세시장에서는 8·2부동산 대책 여파로 기존 매매수요의 대출가능 금액이 줄어 듦에 따라 집을 사는 대신 전세계약을 연장하려는 움직임이 많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재건축·재개발 이주와 가을철 이사 수요까지 겹치면서 전세금 상승이 예상돼 깡통전세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전문가들은 깡통전세 피해를 피하려면 매매가 대비 전세금이 지나치게 높은 집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아파트의 경우 근저당금액과 전세금을 포함한 금액이 집값의 70%, 다가구·연립 등은 60% 이하의 집을 구해야 안전한 편에 속합니다.

이때 등기부등본에서 전세금보다 우선순위로 잡힌 저당금액이 20%이상 설정돼 있으면 위험한 집이라는 것을 꼭 기억해 둬야 합니다.

아울러 확정일자를 받아두면 살고 있는 집이 경매에 넘어가도 우선순위로 보증금을 변제받을 수 있습니다.

또 집주인이 세금을 체납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도 필요합니다. 관할세무서에 임대인의 동의를 받은 후 미납세금 열람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임대인이 세금을 냈는지, 안 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끝으로 전세금 반환보증 보험 가입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이 경매에 넘어가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할 경우, 주택도시보증공사(HUG)나 서울보증(SGI)에서 전세금을 돌려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