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74.6%…전주보다 2%P 하락"[리얼미터]

  • 보도 : 2017.07.17 09:45
  • 수정 : 2017.07.17 09:45

민주 지지율 53.0%로 강세 유지…하락세 멈춘 국민의당 5.4%로 최하위

한국당 14.4%, 정의당 6.5%, 바른정당 6.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70% 중반대의 높은 지지율을 이어가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9주째 50% 이상의 지지율을 얻으며 강세를 이어갔고,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 파문에 휩싸인 국민의당은 3주째 최하위를 기록했다.

ㅇㅇ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CBS의뢰로 지난 10~14일 전국 성인 2천525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2.0%포인트)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74.6%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전주 조사보다 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2.6%포인트 오른 18.6%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한미 정상회담 등 정상외교 효과로 지난 2주 동안 상승세를 이어왔으나 이번에 상승세가 꺾였다"며 "인사 논란과 '제보조작'을 둘러싼 여야 대립 장기화로 추경안 처리가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정국타개 방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조금씩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각의 탈원전 반대 주장이나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취소 논란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리얼미터는 "하지만 9주 연속으로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에서 긍정평가가 크게 높거나 최소 50% 선을 넘겼다"며 여전히 높은 지지율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3.6%), 부산·경남·울산(70.1%), 대구·경북(60.5%)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 88.6%로 높은 지지를 받았고, 60대 이상에서의 지지율은 56.5%를 기록했다.

ㅇㅇ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전주보다 0.4%포인트 내린 53.0%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소폭 하락하긴 했지만 9주 연속 50% 초중반의 강세를 이어갔다"며 "다만 호남에서는 지난주 66.9%에서 이번 주 60.7%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전주보다 1.8%포인트 떨어진 14.4%의 지지율을 받았다.

리얼미터는 "당 혁신위원장을 둘러싼 '극우 논란'이 확산하면서 지난 6주간의 완만한 상승세가 멈췄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이정미 신임 대표를 선출하면서 전주보다 0.3%포인트 오른 6.5%의 지지율을 기록, 3위로 올라섰다.

바른정당은 전주보다 0.5%포인트 내린 6.1%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전주와 비교하면 0.3%포인트 상승하며 5.4%의 지지를 받았다.

국민의당 지지율은 5주만에 하락세가 멈추긴 했지만 3주 연속으로 최하위에 그쳤다.

리얼미터는 "국민의당 일간 지지율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 구속과 이언주 의원의 '학교 비정규직 발언' 논란 등으로 주중 4.9%까지 떨어졌다가 안철수 전 대표의 사과 기자회견이 있던 12일 5.2%로 상승했고, 추경안 심사 복귀 의사를 표명한 13일에는 5.8%까지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1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