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김영란법시대 특급호텔 설선물 상품…젓가락 한쌍 4만9천원

  • 보도 : 2017.01.10 08:51
  • 수정 : 2017.01.10 08:51

호텔들도 5만원이하 선물 상품 대거 내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첫 명절인 설을 맞아 서울 시내 특급호텔들이 5만 원 이하 선물을 대거 내놨다.

법 시행 직전이었던 작년 추석 때 일부 호텔만 시범적으로 5만 원 이하 선물세트를 선보였던 것과는 달리 거의 모든 호텔이 5만 원 이하의 선물을 출시했다.

호텔의 5만 원 이하 선물세트는 가격을 내리기 위해 자체 브랜드 상품에 집중하거나 포장단위를 작게 한 것이 특징이다. 비교적 저렴한 커피나 조미료를 선물세트로 만들기도 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호텔 서울은 오는 26일까지 설 선물세트를 판매하는데 작년보다 5만 원대 상품을 대폭 강화했다.

표고·영지·대추로 구성된 버섯 세트를 4만5천 원, 장(醬) 실속세트를 5만 원, 아몬드와 호두로 구성된 세트를 5만 원에 내놨다.

더 플라자 호텔은 5만 원 이하 상품으로 PB(자체브랜드) 제품을 주로 선보였다.

일본에서 수공예로 제작된 무라사키 젓가락 세트(4만9천 원), 호텔의 향을 담은 디퓨저 100㎖(4만 원) 등을 판매하고 에릭케제르 베이커리 선물세트를 2만 원~4만 원대에 내놨다.

ㅇ

◆…설 선물세트[더 플라자 제공]

그랜드 워커힐 서울은 5만 원 이하로 수제 초콜릿과 견과류 특선, 김치 세트를 출시했다. 초콜릿 세트는 1만4천 원부터 4만8천 원까지 있으며 견과류 특선 중 대추야자 2개 세트는 각 4만9천 원이다. 김치의 경우 소형 포장 6개 세트(각 300g)를 4만6천 원에 판매한다.

밀레니엄 서울 힐튼은 천연 조미료 세트(4만5천 원), 와인세트(4만 9천 원), 프리미엄 비어 세트(4만9천 원) 등을, 파크 하얏트 서울은 감이나 녹차로 만든 '홈메이드 파운드 케이크'(각 3만 원)와 '패브릭 미스트(3만6천 원)', 시그니처 향초(5만 원)' 등을 내놨다.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은 로비에 있는 더 델리카테슨에서 커피, 올리브 오일, 발사믹 식초, 플로리아드 컵케이크, 맥주 세트, 양념 세트, 티, 와인, 여행용 어메니티 세트 등 14가지를 판매한다. 가격은 1만 원대부터 5만 원까지다.

포시즌스 서울 호텔(일리 커피빈 세트·5만 원)과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왈츠와 닥터만 커피세트·3만9천원)은 커피 세트를 5만 원 이하로 선보였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고가의 상품이 많은 호텔업계에서 5만 원 상품을 내놓는 것은 구색을 갖추기 위한 측면도 있지만 5만 원 이하로도 살 수 있는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선물을 찾는 고객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전에는 호텔에서 잘 팔리지 않았던 저가 상품의 판매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저가 선물세트 외에도 다른 업계보다 희소성을 높인 제품을 선보여 새로운 고객층을 확보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ㅇ

◆…그랜드 워커힐 서울, 김치 선물세트[사진=워커힐 제공]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