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재벌총수 등 20명 거액 외화 반입…금감원 검사 착수

  • 보도 : 2014.09.22 10:02
  • 수정 : 2014.09.22 10:02

신격호 롯데 회장·이수영 OCI 회장·황인찬 대아그룹 회장 등

금융당국이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등 고액 자산가 20여명이 5000만 달러(약 520억원) 상당의 증여성 자금을 국내에 들여온 것으로 보고 정밀 검사에 착수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당국에 신고하지 않고 해외에서 100만 달러 이상 증여성 자금을 들여온 국내 입금자들의 서류를 최근 외국환은행으로부터 받아 검사를 진행중이다.

조사 대상은 신격호 롯데 회장, 이수영 OCI 회장, 황인찬 대아그룹 회장, 김호연 빙그레 전 회장의 자녀, 이승관 경신 사장 등이다. 금감원은 이들을 대상으로 자금조성 경위와 신고절차 이행 등 외국환거래법규 준수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증여성 자금은 수출입 등 정당한 거래의 대가가 아닌 이전 거래를 뜻한다.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2만 달러 이상을 들여올 때에는 반입 목적 등이 담긴 영수확인서를 은행에 제출해야 한다.

이들은 반입자금이 임금, 투자수익금, 부동산매각대금 등이라고 밝혔지만 사전에 해외투자 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금감원은 이들을 대상으로 국내 반입자금의 조성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으며 비자금, 세금탈루 등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위법사실이 확인되면 검찰 고발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이들 의심거래는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국내에 반입된 거액의 자금 중 일부를 표본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금감원은 검사가 끝나는 대로 조사대상을 전면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특히 신격호 회장은 900만달러(약 94억원) 가량을 송금 받아 문제가 됐으며, 황인찬 회장과 이수영 회장, 김호연 전 회장의 자녀, 이승관 사장 등도 최소 100만 달러이상을 각각 국내로 들여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