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李 대통령 "국회서 한·미 FTA 잘 처리해달라"

  • 보도 : 2011.10.17 15:34
  • 수정 : 2011.10.17 15:34

"국가 위해서 할 것은 해야 국민 신뢰 얻는다" 강조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박희태 국회의장을 비롯한 5부요인과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 손학규 민주당 대표 등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미국 국빈 방문 성과를 설명했다고 청와대 최금락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 국빈 방문 기간 중 미국 의회가 초당적으로 협력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신속하게 처리했다며, "우리 국회에서도 잘 처리해 달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한·미 FTA가 미 의회를 통과한 데 대해 전 세계가 부러워한다"고 언급한 다음 "경제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우리에게 큰 득이 될 것"이라며 "여야가 국가를 위해 할 것은 해야 국민들에게 신뢰를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한·미 FTA 협정안은 이익 균형을 잃었고, 손해를 보는 이들에 대한 정부 차원의 준비도 충분치 않아 문제가 많다며 재재협상을 주장했다.

아울러 방향이 잘못된 한·미 FTA를 강행 처리하지 말라고 이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반면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는 민주당의 재재협상 요구 가운데 상당 부분은 이미 노무현 정부 당시 합의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반대하는 자동차 세이프가드 조항도 관련업계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다며, 공이 국회로 넘어온 만큼 국회에서 잘 처리하자는 입장을 개진했다.

오후 12시 10분부터 1시15분경까지 상춘재에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엔 임태희 대통령실장, 김효재 정무수석,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최금락 홍보수석 등이 배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