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포스코파워, 신성장동력 아이템 연료전지 스택 '첫 결실'

  • 보도 : 2011.05.19 14:03
  • 수정 : 2011.05.19 14:22


포스코파워(대표 조성식)가 신성장동력 아이템으로 국내기술을 적용한 첫 연료전지 스택(Stack)을 생산했다.  

이번에 생산된 고효율, 친환경 발전설비인 연료전지인 스택 1호기는 발전출력 1.4MW로서, 1600가구가 사용할 전기 및 열을 생산한다. 

회사측은 "연료전지는 스택과 BOP의 두 가지 설비로 구성되는데, 이 중 스택(Stack, 핵심설비)은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BOP(Balance of Plant, 주변설비)는 스택에 연료를 공급하고 스택에서 생산한 전기를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이어 "이번에 생산된 스택 1호기는 연료전지 생산체제 구축의 1단계로 2008년 BOP 제조공장을 완공했으며, 올 3월 스택 제조공장을 건설하여 연산 100MW의 연료전지를 자체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갖췄다"고 밝혔다.

포스코파워의 제조공장은 현재 세계최대 규모로 1.4MW 제품 기준, 월평균 1대의 연료전지를 생산하며, 내년부터는 2대 이상씩 생산할 계획이다.  

포스코파워 관계자는 "이번 첫 스택 생산을 시작으로 포스코파워는 해외 의존도를 탈피하여 원가절감과 납기단축을 단계적으로 실현함과 동시에, 연료전지 국산화 진전을 통해 지난 수년간 지속해 온 국내 부품소재 협력업체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경북 포항 연료전지공장에서 개최된 기념식에서 연료전지사업실장인 김중곤 전무는 "연료전지 자체생산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등 해외진출을 추진 중"이며 "올 연말에는 중소형 건물에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건물용 연료전지를 출시하여 병원, 공원등에 시범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