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 경선 '5주' 연기, 10월 초 대선후보 선출 예정

  • 보도 : 2021.07.19 18:22
  • 수정 : 2021.07.19 18:22

코로나19, 4차 유행 고려
경선 일정 4주 연기
추석 연휴 고려하면 최종 후보 선출은 5주 후, 10월 10일 예정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라 대선 경선 일정을 5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일정을 5주 연기해 10월초에 대선후보를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후 연기된 경선 일정을 최종 확정해 의결했다고 이상민 당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창궐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과 (도쿄)올림픽, 추석 연휴 기간을 고려했다"며 "당초 정해진 8월 7일부터의 지역순회 일정을 처음에는 4주, 중간에 추석 연휴기간이 끼어있어 후반부는 5주가 연기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전국 순회 경선일정은 ▲대전·충남(8월 7일→9월 4일) ▲세종·충북(8월 8일→9월 5일) ▲대구·경북(8월 14일→9월 11일) ▲강원(8월 15일→9월 12일) ▲광주·전남(8월 21일→9월 25일) ▲전북(8월 22일→9월 26일)▲제주(8월 20일→10월 1일)▲부산·울산·경남(8월 28일 10월 2일)로 늦춰진다.

또한 최대 승부처가 될 수도권의 2차 슈퍼위크도 ▲인천(8월 29일→10월 3일) ▲경기(9월 4일→10월 9일)로 연기됐고, 마지막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서울(9월 5일→10월 10일)일정도 연달아 늦춰졌다.

이 위원장은 국정감사 기간과 겹치는 문제에 대해 "아직 교섭단체 원내대표끼리 확정이 되지 않아 모르지만 국정감사가 대략 10월 초에 시작하니 초반부가 약간 겹칠 수 있고 비켜나갈 수 있다"며 "대부분의 일정이 토요일, 일요일에 있어서 국감과 직접적으로 겹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각 후보 측에 이 안(4주 연기안)을 갖고 의견을 물었고 대부분 다 동의했다. 한쪽에서 약간 다른 수정의견을 제시했지만, 이 안을 수용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별한 트러블은 없었다"며 "선관위에서 만장일치로 4주로 의결했기 때문에 최고위로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관석 사무총장은 "캠프에서 후보들의 의견은 다 수렴했고 이견이 있었지만 최고위에선 원만하게 의결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