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당정, '33조 슈퍼추경' 편성…소득하위 80% 재난지원

  • 보도 : 2021.06.29 10:01
  • 수정 : 2021.06.29 10:01

기정예산까지 총 36조…"세출증액 기준 역대 최대"
신용카드 캐시백 최소 1조…소상공인 113만곳 피해지원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편성된다. 기정예산 3조원을 추가하면 총 36조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당정 이견이 있었던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는 '소득 하위 80%'로 합의됐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협의회에서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당정은 세수 증가분을 활용해 재원을 조달, 총 33조원 규모의 추경안을 편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기정예산 3조원이 추가로 투입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세출증액 기준 역대 최대규모의 추경"이라고 말했다. 단순 추경 규모로는 지난해 3차 추경이 35조1천억원에 달했고, 당시 세출 규모는 약 23조6천억원이었다.
 
별도의 국채 발행은 없다. 초과 세수 가운데 2조원은 국채 상환에 활용된다.
 
yunhap
◆…추경안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윤호중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왼쪽세번째)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1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당정협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3종 패키지'(재난지원금·소상공인 지원·카드 캐시백)에 15조∼16조원이 투입된다.
 
5차 재난지원금에 해당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0%를 대상으로 지원된다.
 
당이 요구했던 전국민 지급안에서는 일부 후퇴했지만, 가구당 대신 개인별로 지급하자는 당의 제안이 수용됐다. 또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등 저소득층 약 300만명에 대해서는 추가로 일정 금액을 지급할 방침이다.
 
영업 피해와 관련된 '희망회복자금'은 소상공인과 소기업 113만곳에 지원된다.
 
기존 '버팀목플러스자금'보다 매출감소 기준을 폭넓게 인정하고, 자금지원 유형도 7개에서 24개로 세분화하며, 최고 단가도 기존 500만원에서 대폭 상향하기로 했다.
 
박완주 의장은 "추가로 정책자금 공급을 확대하고, 폐업 소상공인에 대한 구조전환 지원 등 총 5조원 이상의 '재도약 지원 패키지'를 추경안에 마련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고소득층이 혜택을 볼 수 있는 '상생 소비지원금' 신용카드 캐시백에는 1조원 이상이 반영된다.
 
yunhap
◆…[그래픽] 코로나19 발생 이후 추경 규모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9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33조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밖에 코로나19 백신 1억6천200만회분 확보, 의료기관 손실보상, 국내 백신개발 지원 등 '백신·방역 보강'에 4조∼5조원이 편성된다.
 
고용·민생안정 지원에도 2조∼3조원이 편성된다. 일자리·창업·주거·생활금융 등 청년 4대분야 패키지 지원책이 포함된다.
 
직업계고·전문대 학생의 자격증 취득비 한시지원, 올 2학기 대학 대면수업 확대에 대비한 대학 방역인력 지원 등도 반영된다.
 
당정은 예술·관광업계 지원 방안도 포함하고, 당초 내년 1월부터 실시될 예정이었던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5만명 수혜)도 올 10월로 앞당기기로 했다.
 
한편 당정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온누리상품권 등 발행을 확대하고, 농축수산물 소비쿠폰도 1천억원 이상 추가 발행하기로 했다. 또 지방교부세·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12조원 수준으로 지원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