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중국 1분기 GDP 18.3% 증가…경기회복·기저효과 영향

  • 보도 : 2021.04.16 11:24
  • 수정 : 2021.04.16 11:24

작년 코로나 충격 후 꾸준한 경기회복 추세…올해 8% 성장 '청신호'

yunhap

◆…중국의 경제중심 도시 상하이의 랜드마크인 와이탄 [촬영 차대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에서 벗어나 경제 정상화 궤도를 밟고 있는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기저효과에 힘입어 18%대의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4조9천300억 위안(약 4천100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8.3% 증가했다.

1분기 GDP 증가율은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19.0%에 가까운 수치다.

또한 이는 중국이 1992년 분기별 GDP를 집계해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기도 하다.

중국의 1분기 GDP 증가율이 이처럼 높게 나온 데에는 기저효과의 영향이 컸다.

코로나19의 충격이 가장 극심했던 작년 1월 중국의 GDP 증가율은 관련 통계 집계 후 사상 최악인 -6.8%까지 떨어졌다.

정부의 고강도 부양책과 코로나19 확산 통제 성과에 힘입어 이후 중국 경제는 꾸준한 회복 추세를 보였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경제 회복은 수출의 힘에서 시작됐고, 일부 도시의 산발적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소비 역시 꾸준히 회복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작년 2분기, 3분기, 4분기 GDP 증가율은 각각 3.2%, 4.9%, 6.5%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 첫 분기 경제성장률이 양호하게 나오면서 중국이 올해 8%대 성장률을 달성하는 데 일단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 이상'으로 제시했지만 전문가들과 주요 기관은 중국이 올해 8%대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달 펴낸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중국이 작년 2.3% 성장에 이어 올해 8.4%, 내년 5.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