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라이프 > 여행

앙증맞은 봄의 전령, 복수초 찾아 떠난 칠곡 가산산성

  • 보도 : 2021.02.16 16:10
  • 수정 : 2021.02.16 16:10

조세일보

◆…복수초는 칠곡 가산산성에서 가장 사랑받는 봄꽃이다. <사진제공:칠곡군청>

추운 겨울이 지나고 화사한 봄이 왔다. 봄과 함께 반가운 꽃도 얼굴을 내민다. 그중에서 희망을 안겨주는 노란 복수초가 눈에 띈다. 경북 칠곡군에 자리한 가산산성(사적 216호)에 봄의 전령 복수초 군락지가 있다. 걷기 좋은 숲길이 이어져 요즘은 트레킹 명소로 인기를 끄는 곳이다. 봄이면 가산산성에도 여러 꽃이 고개를 들지만, 가장 사랑받는 꽃은 복수초다. 땅 위에 노란 꽃망울을 터뜨리며 힘든 계절을 이겨낸 생명력을 느끼게 해준다.


조세일보

◆…조선 시대에 쌓은 가산산성 진남문 성벽 <사진제공:칠곡군청>

복수초가 등산객을 맞이하는 가산산성은 칠곡을 대표하는 역사 유적이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은 뒤 외침에 대비하기 위해 인조 때 축조하기 시작했다. 인조와 숙종, 영조 때 각각 내성과 외성, 중성을 차례로 쌓았다. 한국전쟁 당시 이곳에서 혈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가산산성 성곽 실측 조사에 따르면, 둘레 11.1km에 면적 2.2㎢로 규모가 크다.


조세일보

◆…진남문에서 동문 가는 길에 만난 혼인목


진남문에 주차하고 산행을 시작한다. 진남문은 가산산성 입구 역할을 하는 문으로, '영남제일관방'이라는 현판이 위풍당당하다. 복수초를 보려면 진남문에서 동문까지 약 3.6km 올라야 한다. 길이 험하지 않고 서어나무, 층층나무, 물푸레나무 등 숲이 우거져 등산하기 좋다. 중간에 암석이 수북하게 쌓인 암괴류와 서로 꼭 안은 혼인목 등 볼거리가 있어 심심하지 않다.


조세일보

◆…눈을 녹이며 핀다고 '눈색이꽃', 눈 속에 피는 연꽃 같다고 '설연화'라고도 하는 복수초 <사진제공:칠곡군청>

2시간쯤 천천히 오르면, 동문 아래 펼쳐진 복수초 군락지에 닿는다. 숨을 고르며 땅 위에 불쑥 올라온 노란 꽃과 눈을 맞춘다. 위성안테나처럼 활짝 핀 꽃잎 가운데 진노랑 꽃술이 빼곡하다. '영원한 행복'이라는 꽃말처럼 명랑하게 피었다. 복수초(福壽草)는 '복 많이 받고 오래 살라'는 뜻이다. 눈을 녹이며 핀다고 눈색이꽃, 눈 속에 피는 연꽃 같다고 설연화(雪蓮花), 설날 무렵 꽃을 피운다고 원일초(元日草), 황금 잔처럼 보인다고 측금잔화(側金盞花) 등 이름이 많다.


조세일보

◆…해가 떠 있는 동안 피고 해가 지면 꽃잎을 닫는 복수초 <사진제공:칠곡군청>

제주에서는 복수초가 2월에도 피지만, 산속에 있는 가산산성 복수초는 3월에야 볼 수 있다. 복수초가 가장 많이 피는 시기는 4월로, 5월이면 사라진다. 시간도 챙겨야 한다. 해가 나면 꽃잎을 조금씩 열기 시작해, 해가 떠 있는 동안 피고 해가 지면 꽃잎을 닫는다. 흐린 날이나 비 오는 날에도 햇빛이 없으면 꽃잎을 열지 않는다. 활짝 핀 복수초를 보고 싶다면,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에 찾아가자.


조세일보

◆…복수초 군락지 앞에 있는 출입 금지 팻말

안타깝게도 복수초 군락지 앞에 출입 금지 팻말이 있다. 무분별한 채취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눈으로만 보고 만지지 마세요. 여기에서 계속 사랑받고 싶어요'라는 문구가 애처롭다. 가산산성 복수초는 자생종으로, 잘 보호하지 않으면 개체 수가 준다. 자연은 제자리에 있을 때 진정한 아름다움을 만나는 법. 복수초를 오래 보려면 우리가 먼저 보호해야 한다.


조세일보

◆…하늘에서 본 가산산성 <사진제공:칠곡군청>

복수초 감상을 마친 뒤에는 동문을 돌아본다. 예스러움이 남은 동문과 날개처럼 뻗은 성곽이 인상적이다. 동문 근처에 180년 동안 유지된 산성마을 터와 관아 터도 있다. 산속에 마을이 있었다는 사실이 놀랍다. 지금은 터가 남았을 뿐이지만, 점차 복원할 계획이다.


조세일보

◆…송림사 대웅전에 있는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가산산성 근처에 유서 깊은 송림사가 있다. 신라 진흥왕 때 사리를 봉안하기 위해 창건한 고찰이다. 대웅전에 높이 약 3m에 달하는 송림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보물 1605호)이 있다. 대웅전 앞마당에 당당히 선 오층전탑(보물 189호)도 눈에 띈다. 통일신라 시대 전탑으로, 금동 상륜부를 주의 깊게 봐야 한다. 1959년 해체 복원 때 녹색 사리병과 유리잔 등 여러 가지 유물이 발견됐다.


조세일보

◆…내부 스테인드글라스가 아름다운 칠곡 가실성당

칠곡군은 가톨릭 성지가 많다. 대표적인 곳이 가실성당(경북유형문화재 348호)으로, 120년이 넘는 역사를 품고 있다. 1895년에 조선 교구 열한 번째 성당으로 시작해, 한국전쟁 때는 병원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현재 성당은 프랑스 박도행 신부가 설계한 건축물로, 웅장한 신로마네스크 양식이 돋보인다. 성경 속 이야기를 담은 내부 스테인드글라스도 아름답다.


조세일보

◆…구상 시인이 창작 활동을 한 관수재

칠곡 여행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곳으로 구상문학관이 있다. 프랑스 문인협회가 선정한 '세계 200대 문인'에 든 구상 시인을 기념하는 공간이다. 구상 시인은 한국전쟁 이후 왜관에 정착해 문학 활동을 펼쳤다. 문학관은 시인이 창작 활동을 한 관수재와 문학 세계를 담은 전시실로 구성된다.

〈당일 여행 코스〉
가산산성(진남문-동문-가산바위)→송림사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가산산성(진남문-동문-가산바위)→송림사
둘째 날 / 가실성당→구상문학관→칠곡호국평화기념관→꿀벌나라테마공원

[자료=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