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금융위, 마이데이터사업자 API의무화 내년으로 연기

  • 보도 : 2021.07.29 15:22
  • 수정 : 2021.07.29 15:22

조세일보
 
금융당국이 코로나19의 여파를 감안, 마이데이터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의무화 시기를 내년 1월1일로 연기했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전문가, 관계부처, 금융권 협회 관계자 등과 회의를 갖고 마이데이터 운영 가이드라인을 이같이 개정했다.

당초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8월4일부터 소비자 정보 수집 시 스크래핑을 중단하고 의무적으로 API 시스템을 활용해야 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최근 IT 개발인력 구인난을 겪고 있음을 이유로 그 기한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새 가이드라인에 따라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정보제공자는 11월30일까지 API 구축과 테스트를 마치고 12월1일부터 이를 활용해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게 된다. 이어 내년 1월1일부터는 API 방식으로만 서비스를 해야 한다.

금융위는 또 가이드라인에서 소비자 편의와 정보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도 강화했다.

먼저 소비자의 불편 방지 차원에서 소비자 본인 조회와 분석 서비스 제공 목적에 한해 정보를 제공하되 마케팅 등 목적 외로 활용하는 것은 금지했다. 또 거래 상대방이 특정·식별될 수 있는 계좌번호도 제공하지 않도록 했다.

아울러 당국은 적요정보 제공 여부를 정보주체가 스스로 판단할 수 있도록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이를 명확히 고지해야 한다는 내용도 가이드라인에 담았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