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중대본 "감염력 2배 델타 변이, 증가폭 매주 2배씩 커져"

  • 보도 : 2021.07.06 09:36
  • 수정 : 2021.07.06 09:36

6월 30일 700명 넘은 후 확산세 꺾이지 않아

80%이상 발생하는 수도권, 매우 엄중한 상황

'특별방역점검' 경고 없이 바로 영업정지

국내 델타 환자 매주 2배씩 증가

조세일보
◆…<사진: 연합뉴스>
신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오늘도 700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국내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 속도가 빨라 정부가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6일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코로나19 대응회의에서 “높은 감염력으로 국내 델타 환자가 매주 2배씩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권 차장은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도 700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6월 30일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을 넘은 이후에 일주일 동안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신규 국내 발생 확진자의 80% 이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도 1.25로 전주에 1.02에 비해서 높은 수준이며 가족, 지인, 직장 등 소규모 접촉 감염이 50% 이상을 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3분기 접종을 앞두고 있는 청장년층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고 감염력이 1.5배에서 2.5배인 변이 바이러스도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오늘 정부는 중대본 회의에 앞서 국무총리 주재로 수도권 자치단체장 참석 하에 방역 특별 점검 회의가 긴급히 개최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해당 회의에서는 수도권이 현재 위기 상황이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감염 상황을 안전화하기 위해서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며 “정부는 수도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고위험 시설에 대해서는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1차 위반 시 지금까지는 경고가 시행 규칙에 있었습니다만 앞으로는 경고 없이 바로 영업정지에 들어갈 수 있도록 강화하고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지역 또 업종 중심으로 여기에는 이동선별진료소를 확대, 설치해서 진단검사를 확대하고 역학조사 요원을 보강해서 역학조사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차장은 “우리 대한민국은 중대한 방역을 갈림길에 놓여 있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예방접종 여러분의 적극적이고 자율적인 참여로 코로나19의 위험을 낮출 수 있을 때만 작동이 가능한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힘을 합해야만 이번 위기를 극복하고 마침내 일상 회복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가 있다”며 특히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청장년층들에게 간곡히 호소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언제 어느 틈에 내 몸에 침투할지 또 타인에게 전파될지 알 수 없다”며 “특히 델타 변이의 경우에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감염력이 2배 이상 높다고 알려져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러한 높은 감염력으로 국내 델타 환자가 2주 전의 30명으로 늘었고 1주일 전에 70명으로 늘었는데 150명으로 증가하여서 증가폭이 매주 2배씩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2차 예방접종이 10% 초반 지금 상황에서는 우리 모두의 안전을 지키는 가장 중요한 방어막은 바로 마스크”라고 강조하며 “당분간은 실내, 실외 모두에서 꼭 마스크를 착용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현재 위험 상황을 고려하여 당분간은 회식과 모임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지금까지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3차 유행을 극단적인 봉쇄조치 없이 슬기롭게 넘길 수 있었고 이번에도 우리 대한민국은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타인을 배려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위기를 극복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