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정책자금 지원 대출·댈입' 문구 사용하면 불법대부 의심해봐야

  • 보도 : 2021.06.20 12:00
  • 수정 : 2021.06.20 12:00

금감원, 불법대부광고 소비자 행동요령 제시

조세일보
‘정책자금 지원 대출’, ‘저금리 대환대출’, ‘댈입(대리입금)’ 등의 문구를 본다면 불법대부광고를 의심해 봐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21일 불법대부광고 사례를 알리고 소비자 행동 요령을 제시했다. 지난해 적발된 불법대부광고는 29만8937건으로 전년 대비 24.4% 늘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1만1188개 전화번호를 이용중지하고 인터넷 게시글 5225건을 삭제 조치했다.

금융회사 명의의 전화·문자·팩스 대출광고는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이나 불법대부업체일 가능성이 높다. 금감원은 ‘누구나 대출’, ‘신용불량자 대출’ 등의 문구라면 불법대부광고를 의심해 봐야 한다고 경고했다. 등록 대부업체 여부를 확인하려면 ‘파인’을 이용해 검색해볼 수 있다.

이자율은 현행 연 24%, 7월부터 연 20%로 이를 초과하는 계약은 무효다. 미등록 대부업자로부터 최고금리 초과 대출을 받거나 불법채권추심에 시달린다면 무료 변호사 지원제도를 신청할 수 있다. 불법대부광고는 금융감독원,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에 신고할 수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