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광주 희생자·가족 아픔 덜어드리는 조치 취하라"

  • 보도 : 2021.06.10 11:14
  • 수정 : 2021.06.10 11:14

9일 오후 4시경 광주 동구 재개발 철거 현장 5층 건물 붕괴

도로 통행 통제 등 안전수칙 준수 없어 큰 인명피해 입어

문 대통령 "현장 차량 통제 안돼 큰 희생...신속·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리"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와 유사 사고 발생 유감...재발 방지 대책 마련하라"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광주 동구 재개발 현장 건물 붕괴로 대형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격노하며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해 엄중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수보회의 모습[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광주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광주시와 동구청,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사망자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광주광역시 건물 붕괴 사고 관련해 사고 직후부터 수시로 보고를 받았고, 아침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으로부터 유선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서면으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 분들, 그리고 더 나아가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희생자와 가족에 대한 조치를 하달한 후 문 대통령은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에 안전관리 규정과 절차가 준수되었는지 확인하라"고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사고 징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차량 통제가 이루어지지 않아 큰 희생으로 이어진 점"이라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여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했다.

아울러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도 그 진행 상황을 소상히 설명하여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말해 경찰과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의 철저한 사고 원인 조사와 책임 소재를 규명할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고 수습 및 재발 방지 노력과 관련해서도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유감"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지난 9일 오후 4시 경 광주시 동구 학동의 주택 재개발사업이 진행되던 철거공사 현장의 5층짜리 건물이 무너지면서 왕복 6차선 도로 정류장에 정차 중이던 54번 시내버스를 덮쳐 승객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큰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당시 철거공사장 내부에 있던 작업자들은 붕괴직전 사고 현장을 피해 인명사고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비상사태에 대한 도로 통행 차단 등 안전수칙 규정이 준수되지 않아 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