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美 국세청·법무부, 바이낸스 자금세탁 조사…규제 신호탄?

  • 보도 : 2021.05.14 10:35
  • 수정 : 2021.05.14 10:35

조세일보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홀딩스(Binance Holdings Ltd)가자금세탁 및 세금탈루 혐의로 조사를 받는 사실이 드러나 당국의 본격적인 규제의 신호탄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법무부와 IRS(미국 국세청)는 바이낸스의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번창하고 있지만 대부분 규제되지 시장에서 횡횡하고 있는 불법 활동을 근절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자금세탁과 조세범죄 조사에 참여하고 있는 익명을 요구한 공무원은 “바이낸스의 비즈니스에 상당한 지식을 가진 개인으로부터 정보를 입수했다”라며 “연방 기관이 포함된 블록체인 포렌식 회사 체인어넬리시스(Chainalysis Inc.)가 지난해 조사한 거래 중에서 범죄활동과 관련된 자금이 바이낸스를 통해 유입된 규모가 가장 컸다는 결론에 도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바이낸스의 본사는 조세 피난처로 잘 알려진 케이멘 제도이며 싱가포르에 주 사무소가 있지만 총괄하는 단일 본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고경영자 창펑 자오(Changpeng Zhao)는 바이낸스가 미국 법규 준수와 함께 미국 시민의 웹 사이트 접근을 차단한다고 밝힌 바 있으나 2019년 9월 바이낸스 US(미국)를 출범시키면서 시민들에게 규정을 준수시키는 방식으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 대변인 제시카 정(Jessica Jung)은 이메일을 통해 “우리는 법적 의무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규제기관 및 법 집행 기관과 협력해 문제에 대응하고 있다”라며 “의심스러운 활동을 감지하고 해결하기 위해 금융기관의 자금세탁 방지 규범과 도구를 통합하는 강력한 규정 준수 프로그램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美 관계 당국은 가상화폐가 절도와 마약 거래를 포함한 불법거래를 은폐하는 수단이 되고 있으며 가격 급등으로 횡재한 사람들이 탈세하고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면서 비트코인이 주류 투자수단으로 부상하는데 장애가 되고 있다.

법무부와 IRS는 잠재적인 범죄 위반사항을 조사 중으로 세부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모든 조사가 불법행위로 간주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에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복잡한 사건을 조사하는 법무부의 은행 청렴부서의 검사와 시애틀 검사실의 수사관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