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비트코인 급등, 경제불안 아프리카 투자자 증가도 한몫

  • 보도 : 2021.04.30 10:25
  • 수정 : 2021.04.30 10:25

조세일보

인플레이션이 극심한 아프리카 나라를 중심으로 P2P를 통한 비트코인 거래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나 대중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것으로 보인다.

경제 불안과 인플레이션 우려가 큰 아프리카 국가 상당수가 비트코인 거래를 허용하는 자세를 취하거나 묵인하는 정책을 시행함에 따라 성장의 발판이 마련된 가운데 P2P(peer to peer, 인터넷을 통한 개인과 개인의 거래)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나 국가의 통제를 벗어나고 있다.

비트코인의 정신은 분산을 통한 경제적 통제권을 중앙 정부가 아닌 개인에게 돌려주자는 것으로 점진적인 수용기를 거쳐 최근에는 주요 투자수단으로 주목받으며 경제적 이슈로까지 부상했다.

가상화폐 관련 정보제공 사이트 유스풀튤립(UsefulTulips) 자료에 따르면 가나와 케냐의 1분기 비트코인 거래량이 급증하며 남아프리카공화국 규모를 추월하며 아프리카 2번째 및 3번째 가상화폐 시장으로 부상했다.

최근 강력한 정부의 비트코인 거래 단속에도 불구하고 나이지리아는 3분기 9911만 달러(1098억 원) 여전히 거래량에 있어 아프리카 대륙을 선도하고 있고 케냐 3840만 달러, 가나 2740만 달러, 남아프리카공화국 2580만 달러 순이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 비트코인 거래가 급성장하는 데는 정부의 지원 또는 묵인이 있었기 때문으로 가나는 중앙은행이 나서 비트코인 회사와 관련 신생기업에 특혜를 주는 규정을 도입했으며 케냐 역시 최근 마이크로스트레티지(MicroStrategy)와 테슬라와 같은 회사들이 자극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자 국가의 예비통화로 채택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반면 나이지리아 중앙은행은 비트코인 관련 거래를 금지하고 정부도 나서 최근 몇 달 동안 전면적인 단속을 실시했으며 남아프리카 정부는 자국 내에서 가상화폐를 통한 금융 다단계식 사기(미러 트레이딩 인터내셔널 폰지)가 적발되면서 강경정책으로 돌아섰다.

최근 몇 년 동안 아프리카 주민들의 비트코인 수요가 증가한 데는 재정적 불확실성과 빈곤 증가, 정부의 부패와 무능, 통화가치 하락으로 인해 보다 안정적인 투자수단을 추구하면서 일어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