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2020국가결산]

가장 비싼 국유재산은?…12조원 넘는 경부고속도로

  • 보도 : 2021.04.06 10:00
  • 수정 : 2021.04.06 10:00

가장 비싼 국유 건물은 정부세종청사 1단계

가장 비싼 국유 물품은 행안부 무선중계기

조세일보

국유재산 가운데 가장 비싼 경부고속도로의 재산 가치가 지난해 12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 가치는 1년 전보다 더 올랐다. 정부가 보유한 건물 중에는 정부세종청사가 가장 비쌌는데, 감가상각이 반영되면서 국유 건물 장부가액은 조금 떨어졌다.

6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된 '2020년 회계연도 국가결산'을 보면 지난해 국유재산의 총가치는 1156조3000억원으로 전년보다 31조3000억원(2.8%)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토지(519조8000억원), 유가증권(263조9000억원), 공작물(285조6000억원), 건물(74조3000억원) 순으로 많았다. 

조세일보

◆…(자료 기획재정부)

국유재산 중에선 고속도로의 재산 가치가 전반적으로 높았다. 서울과 부산을 잇는 경부고속도로의 2020년 말 장부가액은 12조3123억원으로 가장 컸다. 1년 전(12조2087억원)보다 장부가액이 1036억원 늘었다. 두번째로 비싼 서해안고속도로(서울~목포)도 6조8408억원에서 6조8911억원으로 값이 올랐다. 

국유 건물 중에서 가장 비싼 것은 올해도 정부세종청사 1단계(4297억원)와 정부세종청사 2단계(3914억원)가 차지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정부세종청사 1·2단계는 각각 103억원, 91억원씩 가격이 깎였다. 3위는 광주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2962억원)이었다.  

지난해 국가가 보유한 물품의 총 가치는 1년 전보다 1조원(7.5%) 증가한 13조8000억원이었다.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 국방부의 국방장비 구매 등에 따라 재산 가치가 높아졌다. 품목별로는 행안부가 보유한 무선중계기가 161억원으로 가장 비쌌다. 관세청의 컴퓨터서버(IBM, 101억원), 국세청의 소프트웨어(국세행정전산화, 94억원) 등도 값비싼 물품으로 꼽혔다.

조세일보

◆…(자료 기획재정부)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