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바이든 "북 미사일 유엔결의 위반…긴장고조시 대응 있을 것"

  • 보도 : 2021.03.26 05:39
  • 수정 : 2021.03.26 05:39

北 미사일 시험에 경고…강경 기조 드러내

"어떤 형태의 외교도 준비돼 있지만, 최종 결과는 비핵화"


조세일보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 로이터>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시 이에 대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25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유엔 결의안 1718호를 위반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협의하고 있다”며 “(북한이) 긴장 고조를 택한다면 그에 대한 대응이 있을 것이다”며 대북정책에 관해 강경 기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떤 형태의 외교에도 준비가 돼 있지만, 조건은 비핵화라는 최종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면한 외교정책 1순위가 북한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그렇다”고 답했다.

북한은 25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로 의심되는 두 발의 미사일을 일본 인근 해로 발사해 대북정책을 검토하고 있는 바이든 행정부에 압박을 가했다.

앞서 지난 주말에도 북한은 순항미사일을 발사했으나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안보리 위반이 아니라며 “평상시와 다를 바 없다”고 답했다.

이는 거의 1년 만에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시험이며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 직후 처음 보고된 것이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그간 북한이 미국 측의 물밑 접촉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며 인권, 비핵화 등 강경 노선을 예고하며 대북정책 검토의 “최종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