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미 재무장관 "인플레 내년하반기 정상회복"…통제상실 우려 반박

  • 보도 : 2021.10.25 07:22
  • 수정 : 2021.10.25 07:41

"상품공급 증가에도 압박여전"…IMF 수석이코노미스트도 "내년말 무렵 정상화"

조세일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높은 인플레이션이 내년 하반기에 정상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CNN에 출연해 '언제 인플레이션이 정상으로 간주되는 2%대로 되돌아올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내년에 그럴 것으로 예측한다"고 답했다.

그는 "물가상승률은 이미 일어난 일들 때문에 내년에도 여전히 높을 것이지만 나는 내년 하반기까지는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30년 사이에 가장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인플레이션 급등 상황에 대한 원인 중 하나로 전염병 대유행과 그로 인한 공급망 문제를 꼽았다.

옐런 장관은 "미국인에 대한 상품 공급이 상당히 증가했지만, 압박은 여전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도 지난 22일 공급망 병목과 높은 인플레이션이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특히 옐런 장관은 미 당국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의 주장을 반박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최근 "기록적인 노동력 부족과 20%에 달하는 집값 상승률, 8년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른 원유 가격, 재정 완화 정책에 관여한 정부 등 모든 것이 인플레이션의 징후를 보인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할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옐런 장관은 이 발언과 관련한 질문에 "미국이 오랫동안 봐온 것보다 더 높은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다는 데 동의하고 이는 분명히 우려스러운 일"이라면서도 "그가 틀렸다고 본다. 인플레이션 통제력을 잃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월간 물가상승률 수치가 이미 최고점을 하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타 고피나스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인플레 압박이 내년 중반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해 옐런 장관과 비슷한 견해를 제시했다.

고피나스는 이날 CBS에 출연해 '상품 가격이 얼마나 더 오랫동안 오를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인플레는 정말 최근 몇 달 동안 크게 올랐다. 그중 일부는 작년 깊은 경기침체로 예상됐던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비록 대유행 상황이 다소 호전되고는 있지만, 대유행 영향이 글로벌 무역을 계속해서 방해하면서 공급망 이슈가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런 압박은 내년 중반 어느 시점까지 지속될 것이며, 내년 말 무렵 우린 보다 정상적인 인플레이션 수준으로 되돌아오는 것을 볼 것"이라며 "하지만 이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