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중국 전력난]

세계 최대 배출국 中 탈탄소 정책 선회…시진핑 COP26 불참

  • 보도 : 2021.10.25 07:08
  • 수정 : 2021.10.25 07:08

“탈탄소, 전력난·산업 공급망·식량 등과 균형 관리해야”

석탄 수입확대·화력발전소 증설 등 최악 전력난에 탈탄소 정책 소극적

국제적 탈탄소 정책 발표 부담감에 시진핑, COP26 불참

조세일보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중국 에너지 석탄화력발전소 <사진 로이터>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 중국이 최근 최악의 전력난을 겪으면서 석탄수입 확대와 화력발전소 증설을 지시하는 등 그린 정책을 선회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지침을 발표한 가운데 중국 내각 문서를 통해 이러한 노력 가운데 전력난과 산업 공급망을 고려해야 한다는 탈탄소 속도조절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날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실린 내각 문서는 “중국은 오염 감소와 탄소 감축과 함께 에너지 안보, 산업 공급망 안보, 식량 안보 등 인민의 정상적인 삶을 위한 균형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면서 문서는 저탄소·재생 에너지 전환에 따른 경제적 위험에 대한 효과적 대응과 안전한 탄소 저감 보장 또한 언급했다.

이처럼 중국은 최근 지속되는 전력난과 다가오는 겨울철에 대비해 결국 석탄수입 확대와 화력발전소 증설을 지시하는 등 탈탄소 정책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달 9일 리커창 중국 총리는 베이징 국가에너지 위원회 회의 후 성명을 통해 “국가의 에너지 자원에서 석탄의 지배적인 위치를 감안할 때, 석탄 생산 능력을 최적화하고 필요에 따라 석탄 화력발전소를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3일(현지시간) 오윤에르데네 몽골 총리와의 화상 회의에서도 “양국 간 석탄 교역 규모를 확대하자”고 촉구했다.

이는 시진핑 주석이 내년 2월 베이징 올림픽에서 전 세계에 베이징의 푸른 하늘을 보여주겠다고 말한 것과 상반되는 결정이다.

중국은 앞서 2030년에 탄소 배출량의 정점을 찍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룰 것이라는 목표를 발표했는데 당시 분석가들은 중국이 이를 위해서 600개의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이 같은 추세가 시진핑 주석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불참하는 이유로 꼽히고 있다. 석탄 수입을 확대하고 화력발전소를 증설하는 가운데 시진핑 주석이 국제적 행사에서 탈탄소 정책을 발표하는 데 부담을 느꼈다는 것이다.

최근 석탄과 천연가스 가격이 연일 최고가를 기록하면서 중국뿐 아니라 유럽, 미국도 그린 정책을 선회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COP26을 앞두고 합의를 도출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환경계획(UNEP)은 보고서를 통해 화석연료 생산량 추세가 1.5도 상승 제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요구되는 양의 2배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