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신세계아이앤씨, 전기차 충전 시장 본격 진출

  • 보도 : 2021.10.22 09:25
  • 수정 : 2021.10.22 09:25

아마노코리아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 사업 본격화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위치·요금·충전상태 등 조회 플랫폼 개발

조세일보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오른쪽)와 전명진 아마노코리아 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중구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 했다. 사진=신세계아이앤씨 제공
신세계아이앤씨(대표 손정현)와 아마노코리아(대표 전명진)는 지난 21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OU에서 신세계아이앤씨와 아마노코리아는 양사의 핵심 역량을 결합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협력하고 향후 급속한 확대가 예상되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아마노코리아가 보유한 주차장에 급속 및 완속 충전기를 설치한다. 여기에 리테일테크 기반의 IT 역량을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기 위치, 차량 충전상태, 충전요금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형태의 통합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마노코리아의 관제 시스템과 연동해 주차장 이용 요금과 충전 요금을 합산해 출차 시 자동결제 되거나 포인트 및 각종 프로모션, 유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이용 편의성을 확대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아마노코리아는 전기차 충전 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국내 1위 주차 관제시스템 전문기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기차 충전기 유지 보수 등 시설 관리와 콜센터 운영으로 장애 접수 등 즉각적인 고객 불편 상황에 대응한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충전 시설을 구축하는 것뿐만 아니라 주차 공간과 연계한 혁신적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 경쟁력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장기적으로는 신세계아이앤씨의 강점인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기술과 연계해 자동 차량 인식이나 이용자 데이터 분석으로 최적의 충전 장소·시간대 추천, 각종 제휴사 포인트를 통합한 자동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IT기술을 활용한 주차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명진 아마노코리아 대표는 “신세계아이앤씨와 협업은 전기차 시장의 부족한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동시에 전기차 충전 시장을 확대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양사 역량을 결집한 이번 공동 사업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