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네이버파이낸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대출액 1000억원 달성

  • 보도 : 2021.10.19 09:21
  • 수정 : 2021.10.19 09:21

조세일보
◆…사진=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우리은행과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10개월만에 총 대출액 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일정 기간 동안 금융 이력이 없어 대출이 불가하거나 고금리로만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던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업계 최초의 무담보 신용대출 상품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대출을 받은 사업자의 60%는 MZ세대, 20%는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1년도 안된 초기 사업자로, SME(중소기업)의 금융 사다리 역할로 자리 잡아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으로서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통해 신용등급이 상승해 더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게 된 사업자는 전체의 60%이다.

이중 대출이 어려웠지만 승인으로 전환된 비율은 19.1%로, 우리은행 스마트스토어 대출 도입 이전보다 약 3.4%p 상승했다. 올 7월부터는 미래에셋캐피탈의 ACSS뿐만 아니라 우리은행의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을 통해서도 평가받아 더 유리한 조건의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우리은행·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대출 합산 승인율은 50%를 웃돈다. 현재 평균대출금액 2700만원, 평균금리 연 5.1%의 양호한 수준으로 제공되고 있다.

30일 이상 연체 건수는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가 시작한 이래 단 1건에 불과해 연체율이 매우 낮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짧을수록 미래에셋캐피탈 상품을, 업력이 길고 매출이 높을수록 우리은행 상품을 이용하는 분포가 나타나면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의 리스크 관리가 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파이낸셜 관계자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온라인 SME들의 금융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대표적인 포용금융 서비스로 자리했다”며 “앞으로도 금융사들과 함께 협업해 SME의 금융난을 해소하는 데 기여하는 서비스로 더욱 발전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