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온라인 토론회 여는 관세청… "RCEP 활용방안 모색"

  • 보도 : 2021.10.18 09:07
  • 수정 : 2021.10.18 09:07

관세청, 11월 10일

2021 온라인 국제 원산지 토론회 개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조세일보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동에 소재한 관세청 청사 전경. (사진 = 관세청)
 
관세청(청장 임재현)은 내달 10일 수출입기업,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회원국, 주한 대사관, 유관기관 등 국내외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2021 온라인 국제 원산지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관세청은 자유무역협정(FTA) 원산지 이행 개선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자유무역협정 현안을 선정하고,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국제 원산지 토론회를 개최해 왔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장소 제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올해 현안은 오는 2022년 상반기 발효 목표인 세계 최대 규모의 다자 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으로 선정했다. 이에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성공적 이행과 활용 방안 모색을 주제로 성공적인 이행과 활용을 지원하고자 한다는 게 관세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토론회의 주요내용은 ▲일본의 원산지 이행제도 및 추진방향 ▲뉴질랜드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이행경험 및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과의 비교·시사점 등이 소개된다.

관세청, 학계 등 국내 전문가가 한국의 원산지 정책, 역내 다자누적 활용방안, 관세차별의 원산지 결정 및 검증 대비 방안 등을 논의한다.

또, 동아시아 자유무역협정이 관세행정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전략에 대한 토론 등 다양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임재현 관세청장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으로써 역내 재료 활용 확대, 단일 원산지 기준과 절차 간소화 등으로 동아시아 무역 활성화와 기업의 활용 기회 확대가 기대되는 만큼 관세청에서는 수출입 기업의 활용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참가는 무료이며 관세청 누리집(www.customs.go.kr) 공지·공고란 또는 알림창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해 참가 가능하며 신청 시 제출한 이메일 및 휴대폰으로 사용방법 등을 안내한다.

한편, 신청자는 참가 신청 시 질문사항을 사전 제출하면 토론회 당일에 답변을 들을 수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