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NH투자증권 "옵티머스 대표와 수익률 모의한 적 없어“

  • 보도 : 2021.09.15 16:44
  • 수정 : 2021.09.15 16:44

조세일보
NH투자증권은 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옵티머스 수익률 보전 관련 공판에 대해 “당사 직원들은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와 수익률을 모의한 적도, 그럴 만한 동기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NH투자증권 법인과 직원들은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옵티머스 펀드를 확정 수익이 나는 상품인 것처럼 소개해 판매하고, 수익률 보전을 위해 투자자들에게 1억2000만원 상당을 제공해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NH투자증권은 “펀드 만기 무렵에 예상 수익률을 확인한 결과 옵티머스에서 제시한 목표수익률에 못 미쳐 원인 파악을 요청했고 옵티머스 측은 계산상 실수가 있었다며 이를 반영해 환매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펀드 사후관리 절차에 따라 운용사에서 제시한 목표수익률과 실제수익률 확인 등 일상적인 업무를 성실히 이행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사후이익제공 혐의에 대해서는 “펀드 환매는 옵티머스 측의 지시로 수탁사인 하나은행이 사모사채 발행회사로부터 추가 수수료를 받아 펀드에 편입한 방식으로 이뤄졌다”면서 “판매사인 당사가 아닌 사모사채 발행사가 이익을 제공한 주체이기 때문에 자본시장법상 금지되는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NH투자증권은 검찰 공소 사실에 관한 당사 직원들의 의견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법원이 내릴 수 있도록 변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 공판기일은 11월 10일로 예정돼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