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바이든, 공무원 코로나 검사 및 마스크 착용 등 지침 강화

  • 보도 : 2021.07.30 07:19
  • 수정 : 2021.07.30 07:19

백신 접종 증명서 제출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미접종자, 주 1~2회 코로나 의무 검사

신규 접종자에 100달러 지급

미군 백신 접종 의무화 계획

조세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 델타변이가 크게 확산하자 연방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방역 지침을 강화했다.

29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새로운 방역지침을 발표하며 연방 공무원과 관계자는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거나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델타변이가 미국에 크게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백신 접종률이 오르지 않자 이를 독려하기 위한 조치이다. 현재 미국의 1회 이상 접종률은 57.6%로 지난 5월 말부터 50% 수준에 머물고 있다.

백악관은 "바이든 행정부는 민간 부분이 따르도록 강력한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공무원은 주 1~2회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며 공식 출장도 제한받는다.

백악관은 새로운 지침과 함께 미 국방부에 미군 백신 접종 의무화 계획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미 재무부는 신규 백신 접종자에게 100달러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 연방정부는 미국에서 가장 많은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조처가 민간 시장과 다른 기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 부대변인은 "미국에서 가장 큰 고용주로서 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면서도 개인에게 '선택권'을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델타변이가 크게 퍼지는 가운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지 않자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2세 이상 어린이의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학군에 임시 접종 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은 백신 접종을 위한 유급휴가를 근로자에게 제공하면 보상을 받는다.

재무부 노조는 산하 기관들이 접종을 받고 부작용에서 회복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요구하는 등 백신 접종 확대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NASA 연방 공무원을 포함한 국제전문기술자연맹은 연방 근로자를 위한 백신 의무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