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김총리 "모더나 백신 공급 재개…8월 접종계획 금요일 발표"

  • 보도 : 2021.07.28 09:27
  • 수정 : 2021.07.28 09:27

모더나 백신 공급 다음 주부터 재개

8월 접종 계획, 금요일에 발표

민주노총, 내일 예정했던 세종시 집회 연기

조세일보
◆…<사진: 연합뉴스>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 일정 조정이 불가피했던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이 다음 주부터 재개된다. 이에 정부는 이번 주 금요일인 30일에 8월 접종 계획을 발표할 방침이다.

28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모더나 측은 다소 차질이 있었던 백신 공급을 다음 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며 “8월 접종 계획을 구체화하여 이번 주 금요일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불거진 모더나 백신의 국내 공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어젯밤 정부는 모더나 측과 고위급 영상회의를 개최하였다”며 “논의 결과 모더나 측은 다소 차질이 있었던 백신 공급을 다음 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예방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8월 접종 계획을 구체화하여 이번 주 금요일에 발표하겠다”며 “11월 집단면역 달성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서 앞으로도 정부는 흔들림 없이 백신접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전국적으로 연이은 방역 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열흘 남짓 남은 기간 안에 안정세를 달성하려면 방역의 고삐를 더욱 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이 줄지 않고 있고 확산세가 진전되지 않고 있어서 정부와 많은 국민들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아직 현장에서도 구체적인 방역수칙을 잘 모르시는 국민들이 적지 않다고 한다”고 우려했다.

이에 “각 부처 장차관님들을 비롯한 전 간부들이 스스로 현장 사령관이라는 각오로 확산세가 완전히 진정될 때까지 현장을 집중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불법집회를 강행해 왔던 민주노총이 내일 예정했던 세종시 집회를 연기한다고 한다”며 “국민적 우려를 감안한 결정이 다행스럽습니다마는 앞으로도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방역의 둑을 더욱 튼튼히 하는 데 각계각층께서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드”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