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IMF, 올해 한국 성장률 4.3%로 상향…2년간 선진국서 2위

  • 보도 : 2021.07.27 22:00
  • 수정 : 2021.07.27 22:00

성장률 상향한 국가는 한국 등 7개에 불과
"성장률 상승으로 부채비율도 1.3%P 개선"
세계경제성장률은 6.0% 제시…종전과 동일

조세일보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종전 전망치보다 높은 4.3%로 제시했다. 백신 공급 확대, 미국의 경기부양책 등에 힘입어 전 세계 경제활동이 회복할 것이란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IMF는 27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수정'에서 한국이 올해 4.3%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지난해 4월 전망치인 3.6%보다 0.7%포인트 높은 평가다. 내년은 3.4%로 기존 전망치보다 0.6%포인트 올렸다. 지난해 성장률은 마이너스(–) 0.9%로 제시했다.

기획재정부는 "코로나 충격에 따른 역성장의 기저영향을 제거한 2020~2021년 평균 성장률은 1.7%로, 선진국 그룹인 0.5%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선진국 중에서는 미국(1.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이어 "이번 보고서에 포함된 30개국 중 올해, 내년 성장률이 모두 상향 조정된 국가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총 7개(선진국은 4개)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성장률 상승 등으로 우리나라의 정부부채비율(D2)은 4월 전망에 비해 1.3%포인트 하락(53.1→51.8%)할 것으로 전망된다.

IMF의 이번 전망은 올해 정부가 제시한 4.2% 성장 전망보다도 높다. 국내외 주요 기관도 올해 한국이 4%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3.8%, 아시아개발은행(ADB)은 4.0%의 전망치를 제시했다. 
조세일보
IMF는 올해 세계경제에 대해 기존 전망치를 유지한 6.0%의 성장을 예측했다. 백신 공급이 확대되고, 미국 등 주요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이를 뒷받침할 것이라는 게 근거다. 다만, 백신보급 지연, 미국 경기부양책 축소 가능성,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금융긴축 등은 위험요인으로 꼽았다.

선진국의 경우엔 올해 성장률이 종전보다 0.5%포인트 오른 5.6%로 제시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7.0%, 독일은 3.6%, 영국은 7.0%, 일본은 2.8%로 전망했다. 신흥개도국은 인도의 코로나 확산·중국의 긴축재정 등을 반영해서 종전보다 0.4%포인트 낮은 6.3%로 제시했다.

IMF는 "국가 간 불균등한 회복 완화·세계경제 회복세 지속을 위해 국제공조를 강화하고 적극적인 정책 유지를 해야한다"고 권고했다. 재정정책에 대해선 "지출 우선순위를 백신, 인프라, 보건 등에 두고 미래 대비를 위한 투자 시 재정준칙 등 건전성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 미래대비 관련 "국제 탄소가격 부과, 녹색분야 인프라 투자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해야 한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