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생활비 벌러" 73세까지 일하고 싶지만…현실은 냉혹

  • 보도 : 2021.07.27 14:51
  • 수정 : 2021.07.27 14:51

"일하고 싶다" 고령층 68.1%…전년比 0.7%↑
근로 희망 연령은 평균 73세…"생활비 보탬"
구직경험은 늘어난 반면, 취업경험 0.5%↓

조세일보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고령층(55~79세) 10명 중 6명은 장래에도 일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는 73세까지 일하고 싶어 했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하지 않았다. 구직활동에 나선 고령층 숫자는 늘어난 반면에, 취업경험이 있는 비율은 되려 줄어들어서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령층 중 장래에 일하기를 원하는 비율은 68.1%(1005만9000명)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올랐다. 취업상태별로 보면 현재 취업자의 93.1%가 계속 일하기를 희망했고, 취업경험이 있는 미취업자는 38.4%, 생애 취업경험이 없는 미취업자는 7.7%였다. 고령층이 희망한 근로상한 연령은 73세로 나타났다.

근로를 원하는 동기로는 '생활비에 보탬'을 꼽은 응답자가 58.7%로 가장 많았다. 실제 지난 1년간 연금을 받을 고령층은 714만4000명(48.4%)으로 전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을 받는 고령층 10명 중 6명(60.3%)은 연금액이 50만원을 넘지 못 했다.
조세일보
◆…(자료 통계청)
연금만으로는 생활하기 어렵다고 판단에서인지, 취업전선에 뛰어든 고령층도 많아졌다. 고령층 중 지난 1년간 구직경험자 비율은 21.1%로, 전년보다 2.0%포인트 올랐다. 주된 구직경로는 '고용노동부·기타 공공 취업알선기관(36.9%)', '친지 소개·부탁(32.3%)' 등 순이었다.

반면 지난 1년간 취업경험자 비율은 64.8%로, 전년보다 0.5%포인트 떨어졌다.

55∼64세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의 평균 근속기간은 15년 2.1개월로 전년보다 4.9개월 줄었다. 그만둘 당시 평균 연령은 전년과 같은 49.3세였다. 일자리를 그만둔 이유는 '사업부진, 조업중단, 휴·폐업'이 33.0%로 가장 높았고, 건강이 좋지 않아서(18.8%), 가족을 돌보기 위해서(13.1%)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