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윤호중, 조국 딸 관련 진술 번복에 "묻힐 뻔했던 진실 드러나"

  • 보도 : 2021.07.27 12:20
  • 수정 : 2021.07.27 12:20

25일 조민씨 고교동창 장모씨가 조민의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 진술 번복

윤호중 "날조된 진실 앞에 국론 분열, 국민갈등 최고조 달했다" 맹비판

"국론 분열시킨 그 사람(윤석열), 책임은 커녕 야당 대권주자인 현실 통탄"

조국 "윤석열 검찰' 주장만 '진실'이고, 피고인 주장은 '허위'인가?" 언론 맹비난

조세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민씨의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를 두고 증인인 고교동창 장모씨가 진술을 번복한 데 대해 "묻일 뻔했던 진실이 마침내 드러났다"고 반색했다.[사진=연합뉴스]
 
윤호중 원내대표는 27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인 조민씨의 고교동창 장모씨가 조민씨의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를 두고 진술 번복한 것과 관련해 "묻힐 뻔했던 진실이 마침내 드러났다"고 반색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검찰의) 선택적 수사에 조 전 장관 가족과 장씨 가족 모두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며 "날조된 진실 앞에 국론이 분열됐고 국민갈등 역시 최고조에 달했다"고 검찰을 맹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줌도 안 되는 검찰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국론마저 분열시킨 그 사람(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책임지기는커녕 오히려 국민 통합 운운하며 야당 대권주자로 나서는 현실은 뭐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 통탄할 노릇"이라며 "성공을 예단했던 검찰 각본의 가족 인질극이 양심고백에 의해 조기 종영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검찰의 날조된 진실 앞에 힘겨운 투쟁이 국민 몫이 돼야 하느나"라며 "검찰은 즉시 감찰에 착수해야 하고 인권보호관도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공수처도 사건 전모를 밝히고 관련자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장씨에 대해선 "조민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던 장모군이 '영상 속 조민이 맞다'며 용기내 진실을 밝히고 조 전 장관 가족에게도 용서를 구했다"며 용기있는 행동임을 강조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당 차원의 수사의뢰 여부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이 당원이 아니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요구할 수는 없다"면서 "검찰에 대한 문제제기로 법무부나 공수처의 역할을 제대로 해달라는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장모씨가 25일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 가족들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세미나 비디오에 찍힌 여학생은 조민씨가 맞다"며 그동안 조민씨를 모른다고 했던 진술을 번복했다.

장씨는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의 친구로 한영외고 동기이며, 조민씨의 논문 제1저자로 기재해 준 장 모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이다.

장씨는 이어 "진실은 이렇다. 저는 세미나 동안 조민씨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민씨는 사형제도 세미나를 분명 참석했다"면서 "저와 조민씨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이 저는 없었기 때문에 저는 지속적으로 조민씨가 아예 오지 않았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증오심과 적개심, 인터넷으로 세뇌된 삐뚤어진 마음 즉 우리 가족이 너희를 도와줬는데 오히려 너희들 때문에 내 가족이 피해를 봤다는 생각이 그날 보복적이고 경솔한 진술을 하게 한 것 같다"며 "이 의미 없는 진흙탕 싸움이 어서 끝나고 교수님의 가정도 예전과 같이 평화를 되찾았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다"고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27일 페이스북에 "어제 제 딸의 친구 장씨가 법정증언 후 올린 페북글을 보고 만감이 교차했다"며 "장 씨가 검찰 조사를 받을 때, 법정 증언을 할 때 어떤 상태였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 과정을 상세히 열거한 뒤 "특수부가 조국을 잡기 위해 장씨 가족 전체에 대해 총 11번 조사를 한 것"이라며 "장씨 가족 전체가 엄청난 고통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언론을 향해서도 "언론은 법정에서 변호인들이 힘을 주어 이상을 강조하는 것을 목도했을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의 주장만 '진실'이고, 피고인과 변호인의 주장은 '허위'인가요?"라고 강하게 반문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