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與, 文 때린 尹 공격 "균형감각 상실로 나라 못 이끌어"

  • 보도 : 2021.07.26 14:46
  • 수정 : 2021.07.26 14:46

윤, 김경수 지사 사건 "문 대통령 당선에 여론조작 최종 확인"
송, "민간 선거브로커 드루킹과 국정권 댓글 사건 비교는 균형감각 상실"

조세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 사건을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며 압박하고 나섰다.

여당은 일제히 윤 전 총장에 대해 균형감각 상실과 막무가내식 구태정치라며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의 핵심참모인 김경수 지사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며 최근 대법원 판결을 문 대통령의 공격에 활용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마치 '우리가 힘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테냐', '국민들에게 금새 잊혀질테니 버티겠다'는 식입니다. 늘 그래왔듯이 말입니다. 문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합니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특검과 국민 심판으로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허익범 특검의 연장과 재개를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공작에 대한 진상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루어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는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라며 "여론조작 세력이 정권이 바뀌어 단죄당하지 않기 위해 더욱 심한 여론조작에 나설 수 있다"고 썼다.

윤 전 총장은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화면들이 남아 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생각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번에 대충 넘어가면 '또 그럴 것'"이라며,  책임 추궁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송영길 대표는 윤 전 총장에 대해 균형감각이 상실했다며 지도자가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에 대해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예비후보가 김경수 지사의 대법원 선고와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등 선거결과 부정선동을 벌이고 있다"며 "법조인의 기본은 균형 감각"이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국정원이나 기무사 같은 국가기관이 대대적 조직적으로 댓글작업을 해서 선거에 개입한 사건과, 드루킹이라고 하는 선거브로커 전문 조직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김경수라는 사람을 이용해서 벌인 사기극을 어떻게 비교를 할 수 있냐"며 "균형 감각이 상실된 윤석열 후보의 모습은 과유불급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대통령이나 지도자가 될 사람들의 가장 중요한 관점은 균형감각과 비례의 원칙"이라며 "배은망덕을 넘어 균형 감각이 상실된 이러한 논리로는 나라를 끌어갈 수 없다"고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은 "야당의 추천으로 출범한 드루킹 특검은 당시 현직 신분인 정무비서관, 민정비서관을 소환조사할 정도로 예외 없이 매우 광범위하게 진행됐고, 60일의 수사기간 외에 30일의 추가 연장을 할 수 있었지만 특검 스스로 수사 기간 연장을 신청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특검 연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는 비판이다.

백 최고위원은 또 "공소장 어디에도 청와대 인사들의 개입 부분이 없는 것이 밝혀졌다"며 "그럼에도 윤석열 후보가 특검 재개와 특검 연장 요구를 하는 것은 특검법을 무시한 막무가내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의 강병원 최고위원 역시 "대법원 판결이 끝난 사안을 들고 와서 별안간 문재인정부 공격에 나선 것은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정부를 저주하고 비난하는 일 뿐'이라는 윤석열 정치의 한계를 자백하면서 본인 스스로 자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은 "1일 1망언을 일삼던 윤석열 예비후보가 결국 건너지 말아야 할 강을 건넜다"고 포문을 연 뒤,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것이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면서 대통령을 범죄자로 낙인찍고 노골적인 대선불복 발언을 했습니다. 그야말로 역대급 망언"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이 발언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묻겠다며 "대통령의 여론조작 지시 혹은 관여 주장은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뒤흔드는 국기문란, 헌정 쿠데타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익범 특검조차도 대통령의 지시나 관여 정황이 없다고 분명히 적시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