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금융위, 해외 가상자산거래소 27개사에 신고의무 통지

  • 보도 : 2021.07.22 11:37
  • 수정 : 2021.07.22 11:37

조세일보
◆…지난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답변하고 있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위원회는 내국인을 상대로 영업하고 있는 해외 가상자산사업자(가상화폐거래소) 27개사에 대해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 상의 신고 대상임을 통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 13일 국회 정무위 답변에서 "원화결제가 가능한 해외 가상자산거래소도 특금법 신고대상"이라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다.

특금법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는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등의 요건을 갖추고 오는 9월24일까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를 마치도록 돼 있다.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을 계속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금융정보분석원은 9월 25일 이후에도 외국 가상화폐 거래소가 신고 없이 계속 영업을 할 경우, 위법 사실을 통보하는 한편 사이트 접속 차단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사이트 접속 차단 등이 발생하면 이용자들은 투자금, 가상자산 등을 원활하게 인출하지 못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