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이스라엘 총리와 '백신 분야 협력' 논의

  • 보도 : 2021.07.16 18:19
  • 수정 : 2021.07.16 18:19

베넷 이스라엘 신임 총리와 취임 후 첫 통화...'백신 외교' 강화

文 "이스라엘 제공 70만회분 백신이 양국간 신뢰 두텁게 하는 촉매제 될 것"

베넷 총리 "韓 방역 경험 전수받고 싶다...방역전문가 추천해 달라"

베넷 총리의 '이스라엘 방문' 요청에 文 "초청에 감사...신정부 조속히 안정되길"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나프탈리 베넷 이스라엘 신임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백신 교환 등 코로나19 대응 공조를 협의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나프탈리 베넷(Naftali Bennett)’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백신 교환을 포함한 코로나19 대응 공조 및 양국 간 실질 협력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달 13일 베넷 총리가 취임해 이스라엘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이스라엘 측 요청으로 추진된 정상 간 통화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베넷 총리의 취임을 축하한 뒤, “이스라엘이 제공한 70만 회분의 백신이 이번 주부터 국내 접종에 활용되고 있다”며 “백신 교환이 양국 간 우정과 신뢰를 더욱 두텁게 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백신 수급 시기가 국가별로 다른 상황에서 한국과 이스라엘의 백신 교환은 국제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양국 간 백신 분야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베넷 총리는 “양국이 백신을 통해 서로 도울 수 있어서 기쁘다”고 하면서, 문 대통령의 평가에 공감을 표하는 한편, “한국은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초기부터 코로나 위기를 잘 관리한 모범적인 사례”라고 평가했다.

베넷 총리는 이어 “한국의 방역 전문가를 추천해 주시면 한국의 경험을 전수받고 싶다”고 언급했고, “델타 변이 등 코로나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기 때문에 한국이 어떻게 대응했는지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방역에서 비교적 성공했고, 이스라엘은 접종에서 모범을 보인 국가이므로, 서로의 경험을 공유한다면 코로나에 더욱 잘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베넷 총리는 “이스라엘과 한국은 기술혁신 강국으로 협력의 여지가 많다”면서 “편리한 시기에 문 대통령이 이스라엘을 방문한다면 큰 영광이 될 것”이라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이스라엘 의회의 연립정부 승인 당시, 총리가 분열 극복과 통합을 강조한 점이 인상 깊었다”면서 “신정부가 조속히 안정되어 국정을 원활히 이끌어 가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양 정상은 한국과 이스라엘 모두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방역과 보건 협력 강화를 통해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데 공감하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