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헬스 > 헬스

GC녹십자랩셀-녹십자셀 세포치료제 계열사 합병

  • 보도 : 2021.07.16 16:57
  • 수정 : 2021.07.16 16:57

- 통합 R&D 갖춰 글로벌 체급으로 상향
- 신약개발과 고성장 CDMO 캐시카우 사업 병행

조세일보
GC녹십자 계열의 바이오회사인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이 합병한다.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NK세포치료제 기술력을 가진 GC녹십자랩셀과 매출 1위 항암제를 보유한 GC녹십자셀의 결합하여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은 1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와 양사 주주총회 등을 거쳐 올해 11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합병비율은 1대 0.4로 GC녹십자셀 주식 1주 당 GC녹십자랩셀의 신주 0.4주가 배정된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C녹십자랩셀이며 통합을 계기로 상호는 GC Cell(지씨셀)로 변경한다.

이번 합병 결정은 세포치료제라는 공통 분모를 공유하면서 각기 다른 특화 역량을 가진 두 회사를 결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조치라고 회사는 밝혔다. GC녹십자랩셀은 NK세포치료제 분야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고 있고 GC녹십자셀은 매출 1위 국산 항암제 ‘이뮨셀LC’ 세포치료제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회사측은 “이번 결정이 상호보완적인 계열사간 합병의 틀을 벗어나 시너지효과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두 회사의 주력인 세포치료제 분야는 매년 40% 이상의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며 제약시장의 ‘블루칩’으로 부상하고 있다.

합병이 성사되면 회사의 R&D 포트폴리오가 CAR-NK, CAR-T 등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는 분야의 항암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이 20개 이상, 특허 40여개, 연구인력이 120명에 달하는 규모 있는 모양새를 갖추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CDMO 사업을 확장하는 측면에서도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국내 최대 규모 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을 보유한 GC녹십자셀의 제조 역량과 GC녹십자랩셀의 공정기술이 더해지기 때문이다. 세포치료제 분야는 아웃소싱 의존도가 50% 이상이고, 바이오의약품 가운데 (임상)개발이 가장 활발해서 CDMO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관련 시장 규모는 2020년 기준으로 6.8억달러 정도다. 하지만 그 규모가 오는 2025년에 5배이상 커져서 37억달러 정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