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중대본 "확진자 늘면 비수도권도 저녁 6시 이후 모임인원 제한"

  • 보도 : 2021.07.16 09:32
  • 수정 : 2021.07.16 09:32

수도권과 광주, 대전, 충남 등 집단 양성률 매우 높아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제한 4명까지로 단일화

수도권 이외 지역도 저녁 6시 이후 모임 인원 제한

수도권의 모든 종교행사 비대면

조세일보
◆…<사진: 연합뉴스>
수도권에서 거리두기 최고 단계인 4단계가 시행중인 가운데 최근 비수도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정부는 전국적인 방역 강화 조치를 검토할 방침이다.

16일 김부겸 국무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라는 그런 비상한 각오로 수도권에서 가장 강력한 거리두기 단계인 4단계를 시행하고 비수도권에서도 단계를 상향하고 있습니다마는 위기는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하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위기 앞에서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참여하여 주시여야만 고통을 함께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각 부처 장차관 분들께서도 소관 분야의 방역을 책임진다는 자세로 수시로 현장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적극 나서주시기를 요청한다”며 “전국의 지자체에서도 확산세 차단을 위해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수도권과 광주, 대전, 충남 등에서는 최근 집단 양성률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며 “해당 지자체에서는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신속하게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최근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방역 강화 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며 “현재 수도권이 거리두기 4단계인 상황에서 비수도권인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서 국민들께 혼선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에서 논의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수도권에서는 법회, 미사 등 정규 종교행사가 비대면으로 전환된다”며 “하지만 국민의 우려를 아랑곳하지 않고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예배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고 우려했다.

김 총리는 “최악의 위기 앞에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지금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행위는 부디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며 해당 지자체에서는 해당 교회를 찾아뵙고 간곡히 상황을 설명드린 후 협조 요청을 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는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해 주시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며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찾아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당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