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파월 "디지털달러 있으면 가상화폐는 필요없을 것"

  • 보도 : 2021.07.15 07:42
  • 수정 : 2021.07.15 07:42

의회 청문회서 "가상화폐가 결제수단 될 거라고 생각안해"

yunhap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14일(현지시간) '디지털 달러'를 발행할 경우 가상화폐의 필요성이 없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미국의 디지털화폐가 생긴다면 스테이블코인도, 가상화폐도 필요 없어질 것"이라며 "이것이 디지털화폐에 찬성하는 강한 논거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스테이블코인이란 기존 가상화폐의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법정화폐 가치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통화다.
 
파월 의장의 언급은 연준이 현재 검토 중인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즉 디지털 달러를 발행하기로 결정한다면 민간 가상화폐와 스테이블코인의 필요성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연준은 디지털 연구와 관련한 광범위한 조사를 거쳐 9월 초 CBDC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공개할 전망이라고 파월 의장은 전했다.
 
CBDC 개발과 관련해 파월 의장은 미국이 기축통화 보유국이라는 점에서 서두르기보다는 "올바로 하는 게 더 중요하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또 가상화폐가 미국에서 주요 결제수단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부정적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 틀이 없다. 만약 스테이블코인이 주요 결제수단이 된다면 우리는 적절한 규제가 필요할 것"이라며 "스테이블코인은 결제수단이 될 가능성이 있지만 가상화폐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