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당, '보좌진 성폭행 2차 가해' 양향자 제명 결정

  • 보도 : 2021.07.13 05:00
  • 수정 : 2021.07.13 05:00

윤리심판원, 12일 비공개 회의 후 제명조치

제명 이유 “성폭력 부인 인터뷰, 2차 가해·피해자 회유 등”

양향자, 상세히 소명하고 "본인 책임 통감" 인정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12일 보좌관 성폭력으로 물의를 빚은 양향자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지난 5월 27일 반도체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자격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양 의원[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윤리심판원은 12일 '보좌진 성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양향자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윤리심판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양 의원에 대한 징계여부를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은 "제명 결정에는, 언론에 성폭력 관련 내용이 없었다고 인터뷰하는 등으로 2차 가해를 했다고 볼 수 있는 점, 가해행위의 중대성으로 인해 가해자에 대해 구속영장까지 청구된 점, 피해자에게 취업알선을 제안함으로써 피해자를 회유하려 시도한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양 의원의 지역 사무소에서 직원 간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당 차원 조사가 진행됐다. 조사 결과 양 의원의 친척인 지역사무소 보좌관이 여성 비서관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민주당은 이 과정에서 사건 가해자뿐만 아니라 2차 가해를 한 양 의원의 지역위원회 당직자를 추가 제명징계하고, 양 의원에 대한 조사도 윤리심판원에 회부했다.

징계 결과는 최고위원회의 보고로 의결되나, 현역 의원 제명의 경우 의원총회에서 제적의원 과반수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이소영 당대변인은 회의후 취재진과 만나 '내부 찬반 격론'이 있었냐는 질문에 "대체로 제명의견이었다"며 "이견이 있으면 표결을 하는데 대체로 토론 절차를 거쳐 논의에 이른다. 대체로 공감대가 컸다"고 밝혔다.

이어 "양 의원이 (윤리심판원에)상세히 소명했고, 잘못을 인정하는 부분도 있었다. 본인의 책임을 통감한다는 내용도 있었다"고 전했다.

양 의원의 취업알선 제안 등 피해자 회유 의혹에 대해선 "주심 위원이 다양한 자료, 피해자 측 제출 자료와 진술과정에서 당사자에게 들은 내용을 종합해 그런 상황이라고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의원은 광주여상을 나와 삼성전자에 입사, 메모리사업부 플래시개발실 임원(상무)으로 승진하는 등 입지전적인 인물로 평가받았다. 퇴임후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돼 최고위원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원장을 지냈고, 지난해 5월 제21대 총선에 광주 서구을 민주당 후보로 나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